UPDATED. 2019-09-23 11:45 (월)
고유정이 버린 전 남편 시신일까, 부패물 의심신고...고유정 의붓아들 의문사도 수사
고유정이 버린 전 남편 시신일까, 부패물 의심신고...고유정 의붓아들 의문사도 수사
  • 강성도 기자
  • 승인 2019.06.13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36)의 범행 현장 인근서 부패물을 발견했다는 신고가 전남 완도에서 들어와 해경이 수색을 벌이고 있다. 해경은 경비정과 잠수사를 동원해 3시간가량 수중 수색을 진행했지만, 아직까지 비닐봉지를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청주 상당경찰서는 고유정이 사는 상당구 자택을 압수수색해 확보한 휴대전화, 컴퓨터 등에 대해 디지털 포렌식 분석 작업을 진행하고, 지난 3월 의문사한 고유정 의붓아들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연합뉴스와 완도해양경찰서에 따르면 12일 오후 완도군 고금도 장보고대교 인근 해상 가두리양식장에서 어민 A씨가 작업을 하던 중 검은 비닐봉지를 발견해 해경에 신고했다. 해경은 곧바로 경비정과 잠수부 등을 동원해 양식장 인근 바다와 수중 수색을 진행했지만 검은 비닐 봉지를 발견하지 못했다.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36)의 범행 현장 인근서 부패물을 발견했다는 신고가 전남 완도에서 들어와 해경이 수색을 벌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36)의 범행 현장 인근서 부패물을 발견했다는 신고가 전남 완도에서 들어와 해경이 수색을 벌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해경은 측도 주변 해안가도 수색했지만 날이 어두워져 더 이상 수색을 진행하지 못했다. 해경은 검은 비닐봉지가 발견된 곳의 수심이 깊지 않고 물살도 빠르지 않은 해상이어서 인근 양식장에 걸려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색을 재개할 방침이다.

시신 부패물 의심신고를 한 A씨는 “양식장 청소를 하던 중 비닐봉지를 발견했으며 열어보니 동물 또는 사람 사체로 추정되는 물체가 보여 무서워 깜짝 놀라 바다에 버렸다”면서 “곧이어 고유정 사건이 떠올라 해경에 신고했다”고 진술했다.

충북 청주상당경찰서는 그간 수집한 증거를 바탕으로 조만간 제주 경찰의 협조를 받아 일명 '고유정 의붓아들 사망사건'에 대한 조사에 착수한다. 청주 상당경찰서는 이달 초 고유정이 사는 상당구 자택을 압수수색해 확보한 휴대전화, 컴퓨터 등에 대해 디지털 포렌식을 하는 등 분석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어 확보한 자료에서 고유정 의붓아들의 사망과 관련 있는 내용이 있는지 프로파일러와 전문가의 조언을 받아 분석 중이다.

네 살 난 고유정 의붓아들 B군은 지난 3월 청주의 한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B군에 대한 부검을 진행한 뒤 "질식사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경찰에 통보했다.

사망한 B군의 몸에선 외상이나 장기 손상은 없었으며, 약물이나 독극물도 검출되지 않았다. B군이 사망할 당시 집에는 고유정 부부뿐이었다. 이에 경찰은 지난 3개월간 확보한 자료를 바탕으로 고유정에 대한 추가 조사를 벌일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