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9 18:44 (금)
봉준호 '기생충', 시드니영화제서도 대상...“계급 탐구의 명작”
봉준호 '기생충', 시드니영화제서도 대상...“계급 탐구의 명작”
  • 강성도 기자
  • 승인 2019.06.17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칸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에 이어 제66회 시드니영화제에서 최고상인 '시드니 필름 프라이즈'를 수상했다. 시드니영화제 측은 봉 감독의 기생충에 대해 "충격적일 정도로 장르적 관습을 무시한 계급 탐구의 명작"이라고 평가했다.

시드니영화제는 16일 공식 SNS를 통해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시드니영화제의 최고상 격인 시드니필름프라이즈를 받았다고 발표하면서 "'기생충'은 충격적일 정도로 장르적 관습을 거부한다. 잔인하면서도 부드럽고 아름답다. 가혹하고 비극적이면서도 재미있다. 계급 탐구의 명작"이라고 극찬했다.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칸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에 이어 제66회 시드니영화제에서 최고상인 '시드니 필름 프라이즈'를 수상했다. [사진=연합뉴스]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칸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에 이어 제66회 시드니영화제에서 최고상인 '시드니 필름 프라이즈'를 수상했다. [사진=연합뉴스]

봉 감독은 호주 시드니 스테이트 시어터에서 열린 시드니영화제 폐막식에 참석해 트로피와 상금을 받았다. 시드니 필름 프라이즈 수상자에게는 6만 호주달러가 상금으로 주어진다. 지난 5월 칸국제영화제에서 한국영화 사상 처음으로 황금종려상을 받은 데 이은 두 번째 상복이다.

1954년 시작된 시드니영화제는 매년 시드니에서 열리고 있다. 봉 감독은 시드니필름프라이즈 수상에 앞서 영화 '옥자'를 통해 2017년 시드니영화제 폐막작으로 상영되기도 했다.

기생충은 오는 27일 호주에서 공식 개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