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4 14:21 (월)
경찰청장 “YG엔터테인먼트 수사전담팀 구성”…양현석 수사 외압행사 여부 조사
경찰청장 “YG엔터테인먼트 수사전담팀 구성”…양현석 수사 외압행사 여부 조사
  • 강한결 기자
  • 승인 2019.06.17 18:2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한결 기자] 소속 연예인의 연이은 마약 투약 논란에 휩싸인 YG엔터테인먼트에 대해 경찰 수장이 수사전담팀을 꾸려 그동안 제기된 모든 의혹을 철저하게 수사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17일 기자간담회에서 "경기남부경찰청 형사과장을 팀장으로 하는 전담팀을 꾸려, 제기된 모든 의혹에 대해서 철저하게 수사할 것"이라며 "과거 마약사건 등 유사 사건에서 얻은 노하우를 십분 발휘해 국민이 제기하는 의혹이 완전히 해소될 때까지 철저히 수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YG엔터테인먼트는 최근 소속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김한빈)의 마약 관련 의혹을 은폐하려 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의혹의 핵심인물로 지목된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는 "조사 과정에서 진실이 드러날 것"이라며 최근 YG의 모든 직책에서 사퇴를 선언했다.

민갑룡 경찰청장이 YG엔터텐인먼트 양현석 대표가 비아이(김한빈)의 마약의혹과 관련해 수사기관에 외압을 가한 적이 있는지 수사전담팀을 꾸려 조사할 것이라 밝혔다.[사진=연합뉴스]

연합뉴스에 따르면 경찰은 비아이의 마약구매 의혹과 관련해 양현석 대표가 수사기관에 외압을 행사한 적이 있는지를 집중적으로 조사할 방침이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수사전담팀은 비아이 마약 의혹을 공익신고한 A씨에게 2016년 마약을 판매한 B씨를 이날 오전 교도소에서 면담했다. 공익제보자 A씨에게 마약을 판매한 혐의로 수감 중인 B씨는 수사에 도움이 될 만한 유의미한 진술은 아직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경찰은 이번주 내로 A씨를 만나 공익신고 내용에 대한 진술을 받아볼 계획이다. A씨는 최근 마카오에 방문했다가 지난 15일 귀국한 뒤 다음 날인 16일 다시 해외로 출국, 현재 일본에 머물고 있다.

2016년 8월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용인동부경찰서에 체포돼 조사받은 A씨는 마약구매와 관련해 비아이와 대화한 카카오톡 메시지를 경찰에 제출했다. 하지만 이후 조사에서 "김(한빈)씨가 마약을 구해달라고 한 것은 맞지만 그에게 전달하지 않았고 함께 마약을 하지도 않았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와 양 대표에 관한 부분과 과거 수사과정에서 경찰이 잘못한 점이 있는지 등 현재 제기되고 있는 모든 의혹에 대해 철저히 수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예원 2019-06-18 00:17:15
일본에 있어요? 미졌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