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9 21:14 (월)
LG전자, 구글 어시스턴트 탑재한 'LG 사운드바' 국내 출시
LG전자, 구글 어시스턴트 탑재한 'LG 사운드바' 국내 출시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9.07.02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이세영 기자] LG전자가 고음질 입체 사운드와 편의성을 대폭 강화한 2019년형 ‘LG 사운드바’를 2일 출시했다.

LG전자는 글로벌 명품 오디오 전문기업 ‘메리디안 오디오’와 협력해 구현한 고음질 음향 기술을 주력 모델 2개 제품(모델명 SL10YG·SL9YG)에 적용했다.

모델이 명품 오디오 업체 '메리디안 오디오'와 협력해 구현한 고음질 입체 사운드와 '구글 어시스턴트'를 탑재해 편의성까지 강화한 2019년형 'LG 사운드바' 2종(모델명 SL10YG, SL9YG)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제공]

이 제품들은 돌비社의 ‘돌비 애트모스’와 DTS社의 ‘DTS:X’ 등 입체 사운드 기술을 갖춰 웅장하고 현장감 있는 사운드를 제공한다.

또, 일본오디오협회(JAS)에서 부여하는 하이레스 오디오 인증도 받았다. 이 인증은 JAS가 제정한 고음질 음원 재생 기준에 부합되는 음향기기를 의미한다.

LG전자는 ‘LG 사운드바’에 처음으로 ‘구글 어시스턴트’를 탑재했다. 사용자는 음성 명령만으로 음악 감상, 곡 정보 확인, 스케줄 관리 등을 할 수 있다. 또한 ‘구글 어시스턴트’와 연동된 ‘LG 씽큐’ 가전 및 다양한 스마트 기기도 제어할 수 있다.

‘SL10YG’는 570와트(W)로 ‘LG 사운드바’ 중 최대 출력을 갖췄다. 전방의 좌·우·가운데와 측면의 좌·우 스피커 5개 채널, 저음역을 재생하는 서브우퍼 1개 채널, 천장 방향으로 소리를 내는 업파이어링 스피커 2개 채널을 갖춰 입체 사운드 기술 구현에 최적화돼 있다.

‘SL9YG’는 ‘CES 2019 최고 혁신상’을 받았다. 제품이 어떤 각도로 설치됐는지 스스로 인식하는 ‘자이로 센서’를 탑재해, 설치 환경에 맞춰 자동으로 최적의 입체 사운드를 구현하는 혁신 기술이 특징이다.

이 제품은 사운드바를 테이블 위에 설치했는지, 납작한 형태로 세워 벽면에 설치했는지를 인식해 정면을 향하는 스피커와 천정을 향하는 스피커의 역할을 자동으로 조정한다. 또한 제품 두께가 57㎜에 불과해, 벽면에 납작한 형태로 세워 설치해도 벽걸이 TV와 일체감 있는 깔끔한 디자인을 완성한다.

‘SL10YG’, ‘SL9YG’ 출하가는 각각 149만9000원, 119만9000원이다.

이외에도 LG전자는 메리디안 음향 기술을 탑재한 ‘SL7YF’를 비롯해 ‘SL5R’, ‘SL4F’ 등 ‘LG 사운드바’ 3종도 출시했다. 출하가는 20~60만원대다.

손대기 LG전자 한국영업본부 한국HE마케팅담당은 “‘메리디안 오디오’의 뛰어난 사운드와 ‘구글 어시스턴트’로 편의성 높인 ‘LG 사운드바’로 국내 프리미엄 오디오 시장을 공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