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9 11:50 (금)
이재용 부회장의 '글로벌 네트워크', 경제·외교 현안 푸는 열쇠 될까
이재용 부회장의 '글로벌 네트워크', 경제·외교 현안 푸는 열쇠 될까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9.07.08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이세영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일본의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수출규제에 대한 해결 방안을 찾기 위해 일본 출장길에 올랐다. 이번 사안이 개별 기업이나 산업의 문제가 아닌, 한일 양국의 외교 갈등에서 기인한 것이라는 점에서 이 부회장의 행동반경이 넓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가 있지만, 일본 내 인적 네트워크가 넓다는 측면에서 세간의 이목을 끌만 하다.

이 부회장은 집행유예로 풀려난 이후 중단됐던 글로벌 네트워크 회복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오랜기간 쌓아온 이 부회장의 글로벌 네트워크가 정치·외교·경제와 관련해 복잡하게 꼬인 현안을 푸는 열쇠가 될 수 있을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8일 재계 등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휴일인 7일 오후 늦게 일본 도쿄에 도착해 휴식을 취한 뒤 이날 오전부터 현지 재계 인사들과 연이어 만나 이번 사태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일본 정부의 대(對)한국 수출 규제에 대한 대책 논의를 위해 7일 오후 서울 김포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 부회장은 부친인 이건희 회장 때부터 구축한 일본 재계 인맥을 통해 현지 원로와 기업인 등을 만나 최근 상황에 대해 두루 의견을 나눌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로 삼성전자가 생산 차질을 빚을 시 소니 등 일본 기업은 물론 애플이나 아마존을 비롯한 글로벌 시장 전반으로 사태가 커질 수 있다는 점 등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 들어 이 부회장은 삼성전자의 해외 공장을 살피고 외국 인사들과 만나는 등 남다른 글로벌 행보를 펼치고 있다.

지난해 10월 2박 3일 일정으로 삼성의 최대 휴대전화 생산기지인 베트남을 방문해 생산 공장을 둘러봤고, 올해 들어서는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을 비롯해 방한한 각국 인사들과 적극적으로 만났다.

이뿐만이 아니다. 이 부회장은 일본 기업들과도 수차례 협력을 다짐했다.

이 부회장은 지난해 일본 오사카와 도쿄를 오가며 NTT 도코모, KDDI 등 휴대폰 고객사와 협력방안을 논의한 바 있고, 올해 5월에도 일본 도쿄를 찾아, 현지 최대 통신사인 NTT 도코모, KDDI 경영진과 회동해 5G 사업 협력 방안을 논의하기도 했다. 삼성전자는 2020년 일본 5G 시대 개막에 대비해 NTT 도코모, KDDI와의 협력을 통해 현지 5G 네트워크 사업을 확대를 위한 기반을 조성하고, 일본 내 갤럭시 스마트폰 시장점유율 반등 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아울러 이 부회장은 지난 4일에는 일본 굴지의 그룹 소프트뱅크의 수장 손정의 회장과 만찬을 가졌다. 이날 만찬자리에 손 회장과 이 부회장이 함께 차를 타고 도착해 나란히 입장하며 이목을 끌기도 했다.

손정의 일본 소프트뱅크 그룹 회장(오른쪽)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4일 서울 성북구 한국가구박물관에서 만찬을 위해 회동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와 긴밀한 소통도 눈에 띈다.

이 부회장은 연초 문재인 대통령이 주최한 ‘2019년 기해년 신년회’에 참석했으며, 같은 달 문 대통령 초청으로 청와대에서 열린 ‘2019 기업인과의 대화’에서 경제 현안을 논의하기도 했다. 지난 4월 시스템반도체 사업에 대한 대규모 투자를 골자로 한 ‘반도체 비전 2030’을 문재인 대통령 앞에서 선포하며 ‘글로벌 시스템반도체 시장 1등 달성’을 다짐했다. 현 정부 임기 중 대통령과 벌써 7차례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은 평소 친분이 있었던 손정의 회장과 단독 만남을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과 구광모 LG 회장까지 초대해 재계 리더다운 면모를 과시했다. 이 자리에는 김동관 한화큐셀 전무도 함께 했다.

이처럼 이 부회장의 존재감이 부각된 것이 정부와 재계 간 소통 창구이자, 민간 외교의 주축이었던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의 몰락과 무관치 않다는 게 대체적인 시각이다. 전경련은 2016년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 사태 이전까지는 재계 맏형 노릇을 해왔지만, 국정농단 이슈가 불거진 뒤에는 삼성, 현대차, SK, LG 등 4대 그룹이 줄줄이 탈퇴하면서 명맥만 유지하고 있는 실정이다.

또 최근 젊은 총수로의 세대교체 바람이 재계에서 이 부회장이 '맏형 리더십'을 자연스레 보여주고 있다는 평가도 나온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기업이자 글로벌 기업 삼성 총수의 광폭 행보가 외교, 경제 등 각종 사안에서 복잡하게 얽힌 실타래를 풀어나갈 단초가 될 수 있을지 재계의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