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8 21:31 (일)
KT, 경상북도·의성군과 '경북형 IT 특화지역 조성사업 협약' 체결
KT, 경상북도·의성군과 '경북형 IT 특화지역 조성사업 협약' 체결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9.07.15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이세영 기자] KT가 경상북도 의성을 청년들이 살고 싶은 지역으로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KT(회장 황창규)는 15일 경북 안동시 경상북도청사에서 경상북도(도지사 이철우), 의성군(군수 김주수)과 함께 ‘이웃사촌 시범마을 조성사업’과 연계한 ‘경북형 IT 특화지역 조성사업 협약’을 체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왼쪽부터), KT 홍보실장 윤종진 부사장, 김주수 의성군수가 15일 협약식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KT 제공]

협약식에는 윤종진 KT 홍보실장(부사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김주수 의성군수 등 3개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3개 기관은 KT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이웃사촌 시범마을 내 창업·주거·교육 공간에 청년 친화적 IT 인프라를 구축하고, 디지털 노마드 청년을 유치해 저출생·고령화로 농촌 소멸위기와 IT 기술을 활용해 농촌 지역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 KT와 경북, 의성군은 ▲행복누리관(가칭) 내 인공지능(AI) Idea Park 조성 ▲5G 네트워크 기반의 청년 IT 창업 및 주거 공간 조성 ▲아빠와 아이, 가족이 함께 놀고 쉬는 I-함께 쉼터 조성 ▲미래 ICT 기술 체험 및 코딩 교육을 위한 스마트 스쿨 조성 등을 공동 추진한다.

이를 위해 KT는 연내 리모델링에 들어가는 의성군 안계면 청년주거공간에 기가지니를 비롯한 홈 사물인터넷(IoT) 등 ICT 솔루션을 지원하고, 청년들의 취·창업 지원과 네트워크 형성을 위한 오픈 공간인 ‘청년괴짜방’에는 360도 촬영이 가능하고 목에 걸 수 있는 카메라 ‘FITT 360(핏 360)’ 등을 지원한다. 또한 내년에는 5G 네트워크 및 공공 와이파이, AI 파크 조성, 지역 아동 대상 드론·로봇·코등 교육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경북과 의성군은 사업 추진에 필요한 행·재정적 지원을 한다.

이날 협약식을 기념해 경북도청 1층 로비에서는 청년주거 공간에 적용할 KT의 AI Space(홈 IoT)를 비롯해 웨어러블 360 카메라 ‘FITT 360’, 4K 무선 VR 서비스 ‘KT 슈퍼 VR’ 등의 시연회를 진행했다.

윤종진 KT 홍보실장은 “전통과 문화를 대표하는 경북과 KT가 함께 새로운 의성을 만들어 가게 돼 기쁨과 책임을 동시에 느낀다”며 “국민기업으로서 KT가 보유한 5G를 비롯한 다양한 ICT 기술을 바탕으로 의성군이 청년 취업과 창업의 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농촌에도 도시 못지않은 주거·문화·교육·복지 시스템을 만들면 청년이 올 수 있다”며 “IT 기술을 통해 농촌의 삶의 질을 높이고, 청년이 귀촌하는 계기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주수 의성군수는 “오늘 업무협약을 통해 경북, KT, 의성군이 함께 힘을 모아 성공적인 시범마을 모델을 만들어 가길 기대하면서 사업이 반드시 성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