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3 11:28 (수)
양현석 입건, '성매매 알선' 피의자로 전환...증거찾기는 더졌지만 공식수사는 가속도?
양현석 입건, '성매매 알선' 피의자로 전환...증거찾기는 더졌지만 공식수사는 가속도?
  • 강성도 기자
  • 승인 2019.07.18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경찰이 양현석 YG 엔터테인먼트 전 대표를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하고 공식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이 YG 해외 투자자 성접대 의혹의 핵심 인물인 양현석 전 대표를 참고인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함에 따라 공식 수사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7일 양현석 YG 엔터테인먼트 전 대표와 유흥업소 종사자 2명을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정식 입건했다.

지난달 26일 양현석 전 대표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했던 경찰은 YG 직원의 지출내역에서 접대 정황을 포착했고, 유럽 출장에 동행한 유흥업소 여성 등과 관련 성매매가 있었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해 양현석 전 대표를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7일 양현석 YG 엔터테인먼트 전 대표와 유흥업소 종사자 2명을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정식 입건했다. [사진=연합뉴스]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7일 양현석 YG 엔터테인먼트 전 대표와 유흥업소 종사자 2명을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정식 입건했다. [사진=연합뉴스]

앞서 MBC 시사 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양현석 전 대표가 2014년 조로우 등 외국인 투자자를 일명 ‘정마담’이 운영하는 유흥주점으로 불러 성 접대를 했고, 그해 해외 투자자들의 유럽 여행에 유흥업소 여성들을 동원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양현석 전 대표는 "의혹은 모두 사실이 아니다. 어떤 불법적인 해동이나 부끄러울만한 행동은 하지 않았다"고 부인하며 "나로 인해 회사와 아티스트들에게 피해가 가는 상황은 없길 바란다"며 대표직에서 물러났다.

민갑룡 경찰청장이 지난 1일 정례간담회에서 양현석 전 대표의 성접대 및 YG의 마약 관련 등 모든 제기된 의혹에 대한 사실 확인과 관련해 "관계자 한 명 한 명을 불러 역으로 증거를 찾고 있어 다소 더뎌 보일 수 있으나, 경찰 수사의 명예를 걸고 낱낱이 확인하라고 독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는 점을 볼 때 양현석 전 대표 피의자 전환 입건을 통해 경찰 수사는 가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