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5 14:22 (일)
삼성전자 '갤럭시S8', 보트 전복 승객 구조 도왔다
삼성전자 '갤럭시S8', 보트 전복 승객 구조 도왔다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9.07.19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이세영 기자] 최근 필리핀에서 일어난 보트 전복 사고에서 삼성전자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S8’의 방수 기능이 승객 구조를 도운 것으로 전해졌다.

19일 삼성전자 뉴스룸에 따르면 지난 8일 필리핀 세부 보고시티 인근에서 외국인 다이버들과 현지인 등 20명이 탑승한 보트가 뒤집히는 사고가 발생했다.

2017년 8월 22일(현지시간) 갤럭시노트8 발표를 하루 앞두고 미국 뉴욕 맨해튼 미트패킹 지구 '삼성 837' 마케팅 센터에서 방문객들이 갤럭시S8의 방수기능을 시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보트가 전복되면서 탑승자들의 소지품이 30분 넘게 물에 잠겼지만, 한 승객의 물에 잠긴 갤럭시S8이 정상 작동해 구조 요청을 펼칠 수 있었다.

당시 승객이었던 캐나다인 짐 엠디 씨는 갤럭시S8으로 구조대에 전화로 도움을 요청했고, 스마트폰 위성항법장치(GPS) 기능으로 전복된 위치를 전송했다. 덕분에 구조대가 신속히 도착해 전원을 구조할 수 있었다.

엠디씨는 “탑승객들의 휴대폰 중 갤럭시S8만 전화가 연결됐다”며 “승객들을 살리는 데 도움을 준 삼성전자의 기술력에 감사를 표한다”고 삼성전자 필리핀법인에 메일을 보냈다.

정지호 삼성전자 필리핀 법인장은 “갤럭시 스마트폰이 인명을 구할 수 있게 돼 기쁘고, 감사하다”며 “계속해서 어려운 상황에 처한 사용자들을 도울 수 있는 기능들을 연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2017년 출시된 갤럭시S8은 IP68 방수·방진 등급을 갖췄다. 맑은 물 수심 1.5m에서 30분 동안 버틸 수 있다. 갤럭시 스마트폰은 위기 상황에서 긴급 연락을 할 수 있는 ‘SOS 메시지 보내기’ 기능을 지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