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5 14:22 (일)
볼턴 "한일 갈등, 외교적 해법 필요"…중·러 군용기 침범엔 "한·미 긴밀 협의해야"
볼턴 "한일 갈등, 외교적 해법 필요"…중·러 군용기 침범엔 "한·미 긴밀 협의해야"
  • 강한결 기자
  • 승인 2019.07.24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한결 기자] 한국을 방문한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한일 양국의 무역갈등 이슈와 관련해 외교적 해법을 모색해야 하고,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를 위해서는 한미일 공조와 협력이 중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외교부는 볼턴 보좌관이 24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강경화 장관과 면담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역내 평화·안정 등 공동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한미, 한미일간 공조와 협력이 중요하다는 점을 재확인했다고 전했다.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한일 무역갈등 등의 이슈로 면담을 가졌다. [사진=연합뉴스]

볼턴 보좌관과 강 장관은 한국과 일본 사이에 추가 상황 악화를 방지하고 대화를 통한 외교적 해법을 모색하는 것이 모두의 이익에 부합하다는 기본 인식을 전제로 더욱 긴밀히 소통해 나가기로 했다는 게 외교부의 설명이다.

양측은 아울러 한미동맹이 공동의 가치와 신뢰를 바탕으로 다양한 도전들을 극복하고 방위비 분담금 문제를 포함해 당면한 현안들을 합리적·호혜적으로 해결하면서 공고하게 유지·발전돼 왔음을 평가했다.

강경화 장관 면담에 앞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회동한 볼턴 보좌관은 전날 중국과 러시아의 군용기들이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진입한 사건과 관련해 대해 양국이 긴밀히 협의해 나가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대외발표문을 통해 정 실장이 볼턴 보좌관에게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들이 KADIZ에 무단 진입해 한국 측이 단호히 대응한 사실을 설명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볼턴 보좌관과 정 실장이 북미 정상이 지난달 30일 판문점 회동에서 합의한 북미 간 실무협상이 조속히 재개돼 비핵화 협상에 실질적 진전이 이뤄져야 한다는 점에 한목소리를 냈고 긴밀히 공조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양측은 주요 현안과 지역 및 글로벌 차원에서의 양국 간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 협의했고, 양자 간 동맹관계를 더 강화하기로 했다고 고 대변인이 전했다. 지역 및 글로벌 차원에서의 협력 강화 방안은 한일관계에 대한 논의를 뜻한다는 게 청와대 측의 설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