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9 17:51 (목)
'대성 건물' 마약유통 의혹 다시 들여다보는 경찰, 필요시 수사 방침
'대성 건물' 마약유통 의혹 다시 들여다보는 경찰, 필요시 수사 방침
  • 강한결 기자
  • 승인 2019.07.30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한결 기자] 그룹 빅뱅 멤버 대성(30)이 소유한 건물에서 불법 영업이 적발된 가운데 경찰이 이 빌딩에 대한 재수사를 진행할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됐다. '버닝썬 사태' 이후 대대적인 마약류 범죄에 대한 대대적 단속 당시에는 혐의점이 없었지만, 경찰이 대성의 건물과 관련된 첩보를 입수해 수사 여부를 검토하면서다.

30일 뉴시스에 따르면 경찰은 서울 강남구 논현동 소재 한 A건물에서 성매매 알선, 마약 유통 등이 있었을 가능성을 놓고 면밀히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이 건물은 대성의 건물로 알려진 9층 빌딩이다.

앞서 경찰은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가수인 승리(29)의 '버닝썬 사태' 이후 클럽 불법 운영, 횡령, 성매매 알선 등 혐의를 조사했다. 이 당시 대성의 빌딩에 경찰의 조사 대상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이 대성 소유 빌딩에 대한 마약 관련 수사가 필요시 재차 진행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경찰은 전국적으로 유흥업소 불법 영업과 마약류 범죄에 대한 대대적 단속을 벌였고, 대성 소유 건물 대상 조사에서는 마약 관련 혐의점을 발견하지 못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에 따르면 당시 대성 소유 빌딩에 일반음식점과 맞지 않게 유흥업소 형태로 운영되는 업소가 있고 마약도 유통이 된다는 취지의 첩보를 입수해 지난 3~4월 진위 파악에 나섰다.

성매매 의혹과 마약관련 혐의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실제로 경찰과 강남구청에 따르면 대성 소유 건물에 입주한 업소 4곳이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적발돼 지난 5월 업소 4명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이 가운데 1곳은 여성 도우미를 고용해 유흥주점을 운영한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경찰은 성매매 여부에 관해서는 수사에 돌입할 만한 단서를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 업소가 1개월 영업정지 처분을 받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대성 소유 건물의 유흥업소 불법 운영과 마약 유통 등 의혹들을 재조사한다는 방침이다. 이는 유흥업소·마약 관련 대대적 단속, 서울 강남경찰서에 대한 대규모 인적 쇄신 이후 이뤄지는 조사라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다.

민갑룡 경찰청장도 전날 기자간담회에서 "빅뱅 대성 건물 관련 첩보를 수집했고 여러 의혹이 제기돼 검토해봐야겠다"며 "서울지방경찰청에서 객관적인 의혹 제기인지 확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