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4 09:14 (토)
美, 중국 환율조작국 지정…트럼프 대선공약 실행으로 미중 무역전쟁 확전
美, 중국 환율조작국 지정…트럼프 대선공약 실행으로 미중 무역전쟁 확전
  • 강성도 기자
  • 승인 2019.08.06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미국이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전격 지정했다. 미국 재무부는 중국 당국이 외환시장에 개입해 일부러 자국 통화 가치를 떨어뜨리기 위한 구체적인 조치를 취했다고 지정 사유를 밝혔다. 무역전쟁으로 촉발된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환율전쟁으로 확전하면서 세계 경제에 적지 않은 파장이 예상된다.

미중 갈등 확산으로 시장 불안이 커지는 가운데 우리 정부는 "과도한 시장 불안은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AP, 로이터통신,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부 장관은 5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오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권한으로 중국이 환율 조작국이라는 것을 결정했다"며 "최근 중국이 자국 통화 가치를 떨어뜨리기 위한 구체적인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미국이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전격 지정했다. [사진=연합뉴스]
미국이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전격 지정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어 "중국이 외환시장에서 지속적이고 큰 규모의 개입을 통해 통화가치 절하를 쉽게 해온 역사가 오래됐다"며 "베이징의 불공정한 경쟁을 제거하기 위해 국제통화기금(IMF)와 관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의 이번 조치는 금융시장에서 심리적 마지노선으로 여겨지는 '1달러=7위안'의 벽이 깨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중국 위안화의 가치는 전날 역내외에서 달러당 7위안을 돌파해 사상 최저 수준으로 떨어진 바 있다. 글로벌 금융위기 직전인 2008년 5월 이후 11년 만에 ‘포치(破七)’로 불리는 현상이 발생한 것이다.

로이터통신은 "중국의 조치는 추가적인 환율 약세를 용인할 수 있다는 신호다. 미·중 무역 갈등을 더 격화시킬 수 있다"고 보도했다.

미국은 1988년 제정된 종합무역법에 기반해 주요 교역국을 대상으로 해당 국가의 외환 정책을 평가하는 기준을 만들어 활용해 왔는데, 중국을 25년 만에 다시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한 것이다.

미국은 지난 5월 환율보고서에서 한국 등 8개국과 함께 중국을 관찰대상국으로 분류했지만 이번에 중국을 압박하는 카드로 환율조작국 지정을 들고 나왔다. 중국의 환율조작국 지정은 트럼프 대통령의 대선공약이기도 하다.

양국의 무역 갈등이 확전을 거듭하자 우리 정부는 시장 불안을 축소하기 위해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방기선 기획재정부 차관보는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산업통상자원부, 금융위원회, 한국은행, 금융감독원, 국금센터 등 관계기관과 합동점검반 회의를 열고 국내외 금융·외환시장의 변동성과 외부 위험 요소에 따른 대응 방향을 논의했다. 방 차관보는 "정부는 엄중한 상황인식을 갖고 관계기관과 함께 시장 동향을 예의주시할 것"이라며 "상황별로 준비된 '컨틴전시 플랜'(비상계획)을 신속하고 과감하게 취하겠다"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