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2 03:39 (화)
文대통령 “일본 경제보복에 결기 갖되 냉정하게 긴 호흡으로”...투트랙 접근 재확인
文대통령 “일본 경제보복에 결기 갖되 냉정하게 긴 호흡으로”...투트랙 접근 재확인
  • 강성도 기자
  • 승인 2019.08.12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한 우리의 대응은 감정적이어선 안 된다."

제74주년 광복절을 사흘 앞두고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의 경제 보복에 결연하고 의연하게 대처하자며 이같이 밝혔다. 우리 국민의 성숙한 시민의식에 감사의 뜻을 밝힌 문 대통령은 긴 호흡으로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응하고 접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정부는 일본의 경제 보복을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아 우리 경제를 더욱 내실 있게 발전시키기 위한 전략을 정교하고 세밀하게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우리 국민의 성숙한 시민의식에 감사의 뜻을 밝힌 문재인 대통령은 긴 호흡으로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응하고 접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연합뉴스]
우리 국민의 성숙한 시민의식에 감사의 뜻을 밝힌 문재인 대통령은 긴 호흡으로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응하고 접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연합뉴스]

그러면서도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한 우리의 대응은 감정적이어서는 안 된다. 결기를 가지되, 냉정하면서 또 근본적인 대책까지 생각하는 긴 호흡을 가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특히 "우리 선조들은 100년 전, 피 흘리며 독립을 외치는 순간에도 모든 인류는 평등하며 세계는 하나의 시민이라는 사해동포주의를 주창하고 실천했다"며 일본 국민에 대한 적대적 민족주의를 경계했다.

또한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 국민의 성숙한 시민의식에 감사의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리 국민들이)일본 정부의 부당한 경제 보복에 결연하게 반대하면서도 양국 국민 간의 우호관계를 훼손하지 않으려는 의연하고 대승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발언은 그동안 일본의 경제보복에 강경 대응 방침을 밝혔던 것과 견줘보면 그 톤이 다소 누그러졌다. 일본의 경제 보복에 원칙적으로 대응하되 한일간 미래지향적 협력 관계를 지키기 위해 대화의 창구를 열어두겠다는 투트랙 해법을 재확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이 일본의 경제보복에도 외교적 해법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만큼 8.15 광복절 기념사에서 일본의 전향적 태도를 촉구하는 ‘극일’ 메시지가 비중 있게 다뤄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