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1 09:13 (토)
손학규 선언, 안철수·유승민에 ‘빅텐트’ 러브콜...비당권파 "당권 집착 내려놔야"
손학규 선언, 안철수·유승민에 ‘빅텐트’ 러브콜...비당권파 "당권 집착 내려놔야"
  • 강성도 기자
  • 승인 2019.08.20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안철수·유승민 전 바른미래당 공동 대표는 이제 싸우지 말고 저와 함께 승리의 길로 나가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이같은 내용이 담긴 '손학규 선언'을 발표하고 바른미래당이 중심에 서는 빅텐트를 준비해 새로운 정치를 수행하기 위해 '새판 짜기'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손학규 대표는 "거대 양당의 싸움과 횡포를 극복하고 의회를 통한 합의제 민주주의를 위해서는 다당제가 필요하다. 정당 간 연합을 통해 정치적 안정을 유지하고 정책적 연속성을 보장받는 독일식 연합정치 제도를 만드는 것이 저의 꿈이고 마지막 남은 정치적 욕심"이라며 "바른미래당의 존재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고 말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이같은 내용이 담긴 '손학규 선언'을 발표하고 바른미래당이 중심에 서는 빅텐트를 준비해 새로운 정치를 수행하기 위해 '새판 짜기'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제 3당의 입지를 지켜 다당제의 기본 틀을 유지하면서 연합정치의 바탕을 만들어 나가겠다는 것이다.

손 대표는 “이곳 바른미래당은 블루오션이다”라며 “손학규와 안철수, 유승민이 함께 화합해 앞장서면 다음 총선은 우리의 승리가 될 것이 확실하다”고 안철수·유승민 전 공동 대표에게 러브콜을 보냈다.

아울러 손 대표는 당내 비당권파의 퇴진 요구에 대해선 "더 이상 자리에 대한 욕심은 없다. 다만 한 가지 남은 꿈이 있다면 대한민국 정치의 구조를 바꾸는 것"이라고 일축했다.

손학규 대표가 비당권파들의 사퇴 요구를 거부하고 사실상 내년 총선 때까지 당권을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비당권파 의원들은 즉각 반발했다.

바른정당 출신의 오신환 원내대표는 손 대표의 기자회견 직후 입장문을 통해 "이미 붕괴한 리더십으로 어떻게 야권 재편을 주도하고 총선을 치르겠다는 것인지 이해할 수 없다"며 "스스로 당헌·당규를 위반하고 동료 정치인을 모함해 놓고 어떻게 당의 기강을 세우고 화합을 할 수 있다는 것인지 납득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손 대표에게 지금 필요한 것은 지키지도 못할 허망한 약속을 반복하는 게 아니라 당권에 대한 집착을 내려놓는 것"이라며 "더 고집을 부리지 말고 자진사퇴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