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3 11:28 (수)
KT, '5G 제조 클라우드'·'스마트팩토리 플랫폼'으로 중소기업 지원한다
KT, '5G 제조 클라우드'·'스마트팩토리 플랫폼'으로 중소기업 지원한다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9.08.26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이세영 기자] KT가 5G 기반 스마트팩토리 서비스를 소개한다.

KT(회장 황창규)는 “26일부터 오는 28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ITS 2019’(제20회 중소기업기술혁신대전)에 참가해 중소·중견기업을 위한 5G 제조 클라우드와 스마트팩토리 플랫폼을 소개한다”고 이날 밝혔다.

'ITS 2019' 전시관 조감도. [사진=KT 제공]

◆ 스마트공장에 최적화된 5G 제조 클라우드

KT는 이노비즈협회 스마트팩토리 의장사인 텔스타홈멜㈜과 협업해 5G 제조 클라우드와 연동해 동작하는 미래형 스마트공장, 사이버물리시스템(CPS)을 라이브로 시연한다. 텔스타홈멜 경주공장에서의 실제 제조라인과 코엑스 전시장에 있는 가상 제조 공간이 5G로 완벽하게 실시간 연결돼 동시 동작하는 ‘디지털 트윈’을 시연한다.

스마트공장은 방대한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수집, 분석하고 이를 저장 관리하는 고성능 서버×저장소가 필요하지만 많은 비용이 소요돼, 중소·중견기업들이 스마트공장의 필요성을 공감하면서도 비용 부담으로 인해 쉽게 도입하지 못하고 있다.

KT는 중소기업들이 서버 구축 및 유지관리에 대한 부담 없이 스마트공장을 도입할 수 있도록 ‘5G 기반 제조 클라우드’를 제공할 계획이다. KT는 5G 기반 스마트공장 생태계 확대를 위해 텔스타홈멜 외에도 다양한 솔루션들을 5G 제조 클라우드와 접목할 수 있도록 여러 파트너사들과 협업 중이다.

◆ AI 기반 제조혁신 스마트팩토리 플랫폼 지향

KT는 AI 기반 팩토리 기술을 적용해 공장의 지능화, 고도화를 돕는 ‘5G 스마트팩토리 플랫폼’도 함께 소개한다. KT는 전시장에 미니 제조공정을 설치해 5G로 연결된 협동로봇과 머신비전의 데이터가 관제 플랫폼인 팩토리 메이커스로 실시간 전송돼 원격 모니터링 및 분석되는 모습을 시연한다.

특히, KT는 텔스타홈멜 전시장에서 실제 가동 중인 다양한 장비와 경주 공장에서 운용 중인 제조 설비들의 실시간 데이터를 수집해 KT 전시장의 팩토리 메이커스 관제화면에 보여주는 시연도 진행한다.

향후 KT는 공장에서 발생하는 방대한 제조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수집하는 것뿐만 아니라 인공지능(AI)·빅데이터 기술을 적용한 ‘5G AI 팩토리 플랫폼’을 준비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중소기업의 스마트공장 도입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텔스타홈멜과 함께 개발 중인 ‘Link 5G’도 선보인다. ‘Link 5G’는 5G 무선신호를 수신해서 공장 내 통신장비도 5G로 통신할 수 있도록 산업용 장비의 프로토콜을 연결해주는 디바이스다. 기존 장비들이 산업용 프로토콜 규격이 달라 전체 공정에 스마트팩토리 적용의 어려움을 겪는 기업들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용규 KT 5G플랫폼개발단장(상무)은 “KT는 이노비즈협회와 함께 대한민국이 AI 기반 제조혁신 스마트팩토리 구축을 통해서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협력 모델을 계속 확대 개발하겠다”며 “대한민국 중소기업들이 실질적인 혜택을 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