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9 17:51 (목)
트럼프, 北미사일 평가 日아베와 엇박자,...한미훈련은 불만 “돈낭비”
트럼프, 北미사일 평가 日아베와 엇박자,...한미훈련은 불만 “돈낭비”
  • 강성도 기자
  • 승인 2019.08.26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이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고 주장하는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체가 약속 위반이 아니라는 입장을 공개석상에서 강조해 미일 간 온도차를 보였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완전한 돈낭비이며 불필요한 것으로 생각한다”며 북한의 입장을 이해한다는 취지로 해석될 수 있는 발언을 던졌다.

비아리츠, 워싱턴발 연합뉴스에 따르면 25일(현지시간)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열린 G7 정상회담에 참석한 트럼프 대통령은 미일 정상회담을 앞두고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통해 북한의 미사일 발사 소식이 기쁘지는 않다면서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어떤 합의도 위반하지 않았다. 나는 그와 장거리 탄도미사일에 대해 이야기 했고, 지금까지 발사하지 않았다. 또 핵실험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25일(현지시간)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열린 G7 정상회담에 참석한 트럼프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연합뉴스]

이어 "그는 한국이 '워게임'을 하고 있다는 것에 화가 나 있었다. 만약 여러분이 진실을 알고 싶다면, 나 또한 그것들이 필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한미 연합 군사훈련에 대해 부정적 인 입장을 거듭 밝혔다.

반면 아베 총리는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가 “유엔의 결의들을 위반한 것”이라고 규정해 미일 간의 시각차가 확연히 드러났다. 다만 "나는 미국과 북한의 프로세스를 100% 전적으로 지지한다는 점도 강조하고 싶다"며 논란이 확산되는 것을 경계했다.

트럼프 대통령 또한 단거리 미사일이 일본 지역과 관련된 문제인 만큼 일본의 입장을 “완전히 이해한다”는 말로 북한을 무조건 감싸지는 않는다는 제스처를 취했다.

일본 교도통신은 이날 미일 두 정상이 북한의 핵·미사일,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 등을 위해 한미일 3국 연대의 중요성을 확인했으며, 한국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선언과 관련한 논의는 없었다고 보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