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7 18:20 (화)
이낙연 “日부당조치 원상회복, 지소미아 종료 재검토 가능”...아베는 여전히 ‘국가약속’ 타령
이낙연 “日부당조치 원상회복, 지소미아 종료 재검토 가능”...아베는 여전히 ‘국가약속’ 타령
  • 강성도 기자
  • 승인 2019.08.27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일본이 부당한 조치를 원상회복하고 우리는 지소미아 종료를 재검토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양국이 진정한 자세로 대화하길 바란다."

정부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과 관련해 이낙연 국무총리가 이같이 대화를 통한 해법을 강조한 가운데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한국을 향해 "먼저 국가와 국가 간 약속을 지키라고 요구하겠다"고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27일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고위당정청회의에 참석해 "지소미아가 종료하는 11월 23일까지 약 3개월의 기간이 남아 있다"며 "그 기간에 타개책을 찾아 일본의 부당한 조치를 원상회복하고 우리는 지소미아 종료를 재검토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27일 국무총리 서울공관에서 열린 ‘제8차 고위당정청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업다운뉴스 주현희 기자]

이어 "일본 정부가 안보상 신뢰 훼손을 이유로 우리를 수출우대국, 백색국가에서 제외하기로 한 마당에 우리가 군사정보를 공유하는 것은 국익과 명분에 부합하지 않는다"며 진정한 자세로 양국이 대화를 이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내일(28일)부터 일본 정부가 수출무역관리령을 시행한다"면서 "저는 일본 정부가 사태를 더이상 악화시키지 않으리라 믿는다. 사태를 악화시키지 않으면 한일 양국 정부가 현 상황을 타개할 수 있다고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26일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막을 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한 아베 총리는 한국을 향해 "먼저 국가와 국가 간 약속을 지키라고 요구하겠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뉴시스에 따르면 일본 NHK방송은 이날 아베 총리가 한국 정부를 향해 "불행히도 양국 간 상호 신뢰를 해칠 조치가 (한국에 의해) 취해진 상황"이라며 "(한국이) 한일 청구권협정에 대한 위반을 방치하고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을 파기하며 나라와 나라 사이의 신뢰 관계를 훼손하는 대응을 계속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