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4 12:31 (토)
두번 연속 인하는 부담? 한은 기준금리 연 1.50% 동결...커지는 '10월 인하설'
두번 연속 인하는 부담? 한은 기준금리 연 1.50% 동결...커지는 '10월 인하설'
  • 강한결 기자
  • 승인 2019.08.30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한결 기자] 두 번 연속 내리기는 부담이 됐을까.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연 1.50%로 동결했다. 지난달 18일에 이어 두 차례 연속 금리인하에 대한 가능성도 점쳐졌지만, 금리인하 효과를 지켜보자는 의견이 우세했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30일 본회의를 열고 8월 기준금리를 1.50%로 유지하기로 했다. 한은은 지난달 기준금리를 1.75%에서 1.50%로 3년 1개월 만에 전격 인하한 바 있다.

한은의 금리동결 결정에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금리인하 속도를 조절할 것이라는 관측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한국과 미국의 기준금리 추이 개요도. [그래픽=연합뉴스]

또한 최근 서울 강남지역을 중심으로 집값이 다시 들썩이고, 하반기에 접어들면서 은행권 가계대출 증가폭이 커지고 있는 점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지난달 "최근 서울 일부 지역의 아파트 가격이 반등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고, 금리 인하에 대한 기대도 어느 정도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오는 10월 16일로 예정된 금통위 회의에서는 한은이 다시 금리인하 카드를 꺼내들 수 있다는 분석이 시장에서 힘을 얻고 있다. 한은은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5%에서 2.2%로 하향조정했고, 물가상승률도 7개월째 0%대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미중 무역갈등이 더욱 격심해져 '관세 전쟁' 국면으로 접어들게 되면 대외 불확실성이 커질 가능성이 높아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가 확산할 수 있다.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시작된 한일 무역갈등도 위험요소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한은이 오는 10월 추가 금리인하를 결정할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지만, 현재 금리가 이미 낮은 상황에서 추가 인하의 효과가 크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도 만만치 않다. 아울러 ‘진짜 위기'라고 판단되는 사태가 닥쳤을 때 꺼내들 해법 카드가 마땅치 않을 수 있다는 우려도 섣부른 추가 금리인하론에 선을 긋는 대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