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9 17:51 (목)
전경련 "美 유턴기업 482개, 韓 10.4개…조속한 유턴법 개정안 통과 필요"
전경련 "美 유턴기업 482개, 韓 10.4개…조속한 유턴법 개정안 통과 필요"
  • 강한결 기자
  • 승인 2019.09.02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한결 기자] 해외에서 국내로 돌아온 기업의 의미하는 '유턴기업'이 지난 5년간 연평균 10.4개로 집계됐다. 미국의 482개사와 큰 격차를 보였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2일 '미국 유턴기업 현황과 한국에의 시사점' 자료를 통해 2013년 12월 해외진출 기업의 국내 복귀 지원에 관한 법률(유턴법) 시행 후 2014∼2018년 국내로 돌아온 기업은 52개사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반면 미국 기업의 유턴 촉진 기관 '리쇼어링 이니셔티브'에 따르면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연 평균 482개의 유턴기업 유치에 성공했다. 2010년 95개에 불과하던 유턴 기업 수는 지난해 886개를 기록하며 9배가량 증가했다.

정부가 '유턴기업 종합지원대책'을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한국과 미국의 유턴기업의 숫자가 극적으로 차이가 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연합뉴스]

미국의 경우 대기업들의 유턴이 활발했기 때문이다. 2010∼2018년 상반기까지 유턴 기업이 만든 신규 일자리는 애플 2만2200여개, 제너럴모터스(GM) 1만3000여개, 보잉 7700여개 등이다. 리쇼어링 기업으로 인한 일자리 수가 가장 많았던 2017년에는 미국 제조업 신규 고용(14만9269명)의 55%를 차지했다.

반면 한국의 경우 2014년부터 지난해 11월까지 유턴기업의 신규 고용은 누적 975명에 불과했다. 연평균 195명의 신규 고용이 창출된 셈이다.

유턴기업당 일자리 창출 수는 한국 19개, 미국 109개로 고용 효과에서도 6배 가까운 격차를 보였다.

엄치성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2018년 정부가 '유턴기업종합지원대책'을 발표했지만 이를 실현하기 위한 유턴법 개정안이 현재 국회 계류상태"라며 "유턴법 개정안의 조속한 통과와 함께 유턴기업 종합관리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28일 대기업 유턴기업 첫 사례인 현대모비스의 울산공장 기공식 참석을 통해 유턴기업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어려운 시기에 유망한 기업의 국내 유턴은 우리 경제에 희망을 준다"며 "국내 복귀를 위해 투자하는 기업에 아낌없는 지지·응원을 보내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