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0 10:42 (화)
야3당 맹비난 "조국 기자회견은 국회 모욕 셀프청문회"
야3당 맹비난 "조국 기자회견은 국회 모욕 셀프청문회"
  • 강성도 기자
  • 승인 2019.09.03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2일 자정을 넘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끝장 기자회견를 두고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등 야당은 '국민능멸', '불법청문회'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하지만 청와대는 이번 기자간담회는 후보자의 불가피한 선택이라고 밝혔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일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법에서 정한 인사청문회를 끝내 회피한 조 후보자가 오늘 민의의 전당인 국회를 기습 침략한 것으로, 주권자의 권리에 대한 명백한 테러”라며 “거대한 미디어 사기극에 국회가 모욕당한 초법적·초특권적 기자간담회를 국민이 어떤 심정으로 지켜볼 건지 상상해보라”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법사위원들이 2일 오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기자간담회를 시청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어 "지금까지 민주당의 방해로 국회가 인사청문회를 열지 못했으니 청와대는 인사청문회법에 따라 청문회를 열 시한을 두고 청문요청서를 재송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은 조국 후보자의 기자간담회를 '불법청문회'로 간주하고 관계자 전원을 직권남용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의원총회에 참석해 "관련 법령을 검토해 문재인 대통령을 포함한 관계자 모두를 권한 남용으로 고발하겠다"며 "피의자 신분인 조 후보자는 개인 변호사를 선임해 검찰수사에 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조국 후보자 기자회견에 반발하면서 여당을 제외한 청문회 개최를 언급하기도 했다. 아울러 법사위 전체회의를 소집해 조 후보자에 대한 문제 제기를 이어가겠는 입장이다. 하지만 청문회 실시 계획서를 채택하기 위해선 법사위원 과반이 회의에 참석해 그중 절반이 넘는 법사위원의 찬성을 이끌어내야 하는 만큼 현실적으로 어려워 보인다.

이승한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통해 "조 후보자의 명분 없는 기자회견을 하는 것은 의혹에도 임명하겠다는 의미로, '조국 감싸기'가 지나치다"며 "셀프청문회를 바라보는 국민들은 오히려 역겨움을 느끼며 기자회견을 밀어붙이는 문재인정부와 민주당의 오만은 결국 민심의 부메랑으로 다가갈 것"이라고 밝혔다.

야당의 연이은 반발에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조국 후보자의 기자간담회는 '후보자의 불가피한 선택'이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국회에서 청문회 일정을 협의해 왔다며 청와대는 지명을 한 것이지 청문회를 주도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청와대는 기자간담회 형식이 후보자 검증에 충분하느냐는 질문에는 “국민이 판단할 문제”라고 답했다.

이러한 가운데 정치권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이 3일 국회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인사청문회법에 따라 문 대통령은 열흘 이내의 기간을 지정해 재송부 요청을 할 수 있다. 국회가 이에 응하지 않으면 재송부 기한이 지난 후 장관 임명도 가능하다. 조국 후보자가 '강행돌파' 의지를 밝힌 만큼 문 대통령이 재송부 기한을 짧게 주고 임명 시기를 앞당기는 선택을 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