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7 18:20 (화)
[IFA 2019 프리뷰] ② 본격적인 8K TV 시대 열리나...청정·AI 가전도 '관심'
[IFA 2019 프리뷰] ② 본격적인 8K TV 시대 열리나...청정·AI 가전도 '관심'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9.09.04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이세영 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유럽에서 TV와 생활 가전제품 맞대결을 펼친다. TV는 현존 최고인 8K의 최강자를 가리며, 생활가전은 ‘청정’과 ‘인공지능(AI)’이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중국과 일본 회사들이 8K TV 주도권을 빼앗기 위한 추격전을 펼치고 있어 한중일 삼국지 대결 구도도 업계의 관심을 끌고 있다.

전 세계 IT 가전 업계의 미래 트렌드를 확인할 수 있는 유럽 최대 가전 전시회인 ‘IFA 2019’가 오는 6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엿새 일정으로 개막한다.

미국 라스베이거스 CES, 스페인 바르셀로나 MWC와 함께 세계 3대 IT·가전 전시회로 꼽히는 이번 행사에서 초고화질 ‘8K TV’, ‘청정가전’, ‘AI 맞춤형 세탁기’ 등에 벌써부터 많은 이목이 쏠리고 있다. 과연 어떤 제품이 상대적으로 더 높은 평가를 받을까.

지난 8월 3일 신세계백화점 광주점에서 진행된 ‘QLED 8K로 만나는 간송 문화 강연’에 참석한 고객들이 QLED 8K의 화질로 국보급 문화재들을 감상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 삼성·LG, 8K TV '선두주자'…추격하는 중국·일본

글로벌 가전업계에서는 “삼성, LG 전시장에 먼저 가지 말라. 그 다음부터는 시시해지기 때문이다”라는 말이 있다. IFA와 같은 전시회에서는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전시장이 가장 붐비기 때문이다. 그만큼 볼거리가 많은 무대가 삼성과 LG라는 것은 큰 이견이 없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올해 2분기 세계 TV 시장(금액 기준)에서 31.5%와 16.5%의 점유율을 차지해 나란히 1·2위를 달리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55형 ‘8K QLED(퀀텀닷) TV’를 공개한다. 8K는 화면 가로에 약 8000화소가 박혀 있다는 의미로, 기존 4K(초고화질) TV보다 4배 더 많은 화소를 적용해 선명한 화질을 구현했다.

삼성전자는 기존의 65·75·82·98형 등 대형 TV에 보급형에 가까운 55형을 추가, 독보적인 풀 라인업으로 8K TV 대중화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55형 8K QLED TV는 현재 미국과 유럽에서 판매되고 있고, 향후 국내 시장에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삼성은 마이크로 LED 기술의 초대형 프리미엄급 TV ‘더 월’, 밀레니얼 세대를 겨냥한 세로형 TV ‘더 세로’, 신개념 인테리어 TV ‘더 세리프’, ‘더 프레임’ 등도 전시한다.

‘리얼 8K’ 해상도와 세계 최대 88인치를 모두 갖춘 ‘LG 시그니처 올레드 8K’ 제품 이미지. [사진=LG전자 제공]

LG전자 역시 IFA 2019에서 ‘8K OLED(올레드) TV’를 공개하며 “차원이 다른 올레드”라고 자신했다. 올레드 TV를 앞세워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입지를 다진다는 전략이다. LG전자는 초프리미엄 라인업인 ‘88형 LG 시그니처 올레드 8K TV’를 내세워 유럽 프리미엄 시장에서의 입지를 다지겠다는 계획이다. 세계 최초로 8K 화질을 구현하는 88형 올레드 TV다.

이와 함께 LG전자는 75형의 8K LCD(액정표시장치) 라인업인 ‘8K 나노셀 슈퍼 울트라 HD TV’도 함께 공개하고, 시장 수요에 유연하게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내놓았다.

LG전자는 또, 올해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9’에서 두루마리 휴지처럼 둘둘 말렸다 풀리는 65인치 ‘롤러블 TV’를 소개해 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IFA 2019 전시장에서도 롤러블 TV를 만날 수 있을 전망이다.

중국과 일본 업체들이 공개할 제품에도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중국 스카이워스가 인수한 독일 TV 업체 메츠는 LG전자에 이어 세계 두 번째로 8K 올레드 TV를 선보인다. 메츠는 지난해까지 IFA에서 스카이워스와 별도로 전시관을 구성했으나, 올해는 처음으로 양사가 공동 부스를 마련한다. 이곳에서 메츠는 스카이워스와 함께 개발한 8K 올레드 TV 공개한다.

중국 화웨이 역시 8K와 5G를 결합한 TV를 개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IFA에서 선보일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 창훙, TCL, 하이센스 등은 전시회 전에 8K 제품을 공개했다. IFA에서는 상용화 제품을 내놓을 공산이 크다.

일본 샤프는 IFA에서 세계 최초 5G 통신 모뎀 결합형 모델을 내놓는다. [사진=샤프 공식 유튜브 화면 캡처]

일본 샤프는 2017년 말 가장 먼저 8K TV를 출시하고도 초기 시장 형성에 실패해 삼성전자에 밀렸다. 샤프는 IFA에서 세계 최초 5G 통신 모뎀 결합형 모델을 내놓는다. 120인치 8K LCD TV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 제품은 8K TV 중 유일하게 5G 모뎀을 장착한다는 강점을 갖고 있다. 8K 고화질 영상을 5G 모뎀을 통해 전송받을 수 있다는 점에서 소비자의 시선을 끌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 의류청정기 ‘에어드레서’, 공기청정기 ‘무풍큐브’, 무선청소기 ‘제트’ 제품 이미지. [사진=삼성전자 제공]

◆ 삼성 '청정'·LG 'AI' 앞세워 현지 공략

IFA 2019에서 삼성전자는 ‘청정가전’, LG전자는 ‘AI’를 각각 키워드로 내세워 유럽 현지 생활가전 시장을 공략한다.

삼성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의류청정기 ‘에어드레서’와 무선청소기 ‘제트’, 공기청정기 ‘무풍큐브’ 등 이른바 ‘청정가전 삼총사’를 전시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번 행사를 계기로 유럽 청정가전 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선다는 방침으로, 이를 위해 최근 유럽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펼쳐 시장 수요를 파악했다고 설명했다.

에어드레서는 한국보다 드라이클리닝 비용이 비싸고 번거로운 유럽의 소비자들에게 편의를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프리미엄 무선청소기 제트는 4분기에 영국·이탈리아·벨기에·네덜란드·폴란드 등 13개국에 우선 출시된다. 이밖에 공기청정기 무풍큐브도 이달 폴란드를 시작으로 유럽 주요 시장에 판매할 계획이다.

또, 삼성전자는 IFA에서 맞춤형 냉장고 ‘비스포크’를 선보인다. 비스포크 냉장고는 사용자 개인 취향과 생활 환경을 반영하는 삼성전자 ‘라이프스타일 가전’의 핵심 전략 제품으로, 올해 6월 출시 이후 좋은 성과를 거두고 있는 국내 시장을 발판 삼아 내년 초 세계 최대 빌트인 가전 시장인 유럽에서도 판매를 본격화한다는 계획이다.

AI DD 모터가 탑재된 드럼세탁기 제품 사진. [사진=LG전자 제공]

LG전자는 ‘AI DD(다이렉트 드라이브) 모터’를 탑재한 프리미엄 드럼세탁기를 IFA에서 선보인다. 이 제품은 현재 유럽 8개국에서 판매되고 있으나, 이번 전시를 계기로 네덜란드·스위스·핀란드 등에서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이 세탁기는 의류의 무게를 감지하고 약 2만개의 빅데이터를 분석해 재질을 판단한 후 스스로 최적의 세탁 방법을 선택하도록 설계한 프리미엄 제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