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5 14:22 (일)
나경원 "조국 기자간담회, 거짓과 회피만 가득"...5일 뒤 '정상청문회' 촉구
나경원 "조국 기자간담회, 거짓과 회피만 가득"...5일 뒤 '정상청문회' 촉구
  • 강한결 기자
  • 승인 2019.09.03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한결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기자간담회를 비판하면서 닷새 후 인사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3일 국회에서 '조국 후보자의 거짓! 실체를 밝힌다'는 타이틀을 걸고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조 후보자는 진실의 심판대 위로 올라와야 한다. 당당하다면 자료와 증인 앞에 떳떳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이라도 증인 채택과 자료 제출을 의결해 닷새 후 '정상 청문회', '진짜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자리 욕심 때문에 버틴 조 후보자, 결국 스스로 부적격을 입증했다"며 "점령군 행세하며 국회를 기습 침범해 기자간담회를 열었지만, 역설적이게도 후보자 사퇴 필요성을 굳혔다"고 강조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비판을 이어갔다.[사진=연합뉴스]

또한 "자료도, 증인도, 또 야당도 없는 후보자의 독백 무대를 연출했다"며 "대통령의 거대 권력을 감시해야 할 국회가 여당 때문에 대통령 거대권력에 놀아났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치 참사이고, 민주주의 후퇴다"라며 "국민 보기에 부끄럽지도 않나"라고 따져물었다.

나 원내대표는 "심지어 회견 내내 거짓과 회피만이 가득했다. 이 모든 비정상의 책임, 바로 청와대와 여당에 있다"며 "제발 정상으로 돌아와 달라. 이성을 찾아 달라"고 촉구했다.

그는 "문 대통령, 짧은 재송부 요청 기한으로 더 이상 국회의 청문회 책무와 권리를 막지 막아달라"며 "조 후보자, 인제 그만 내려와야 한다"며 "국민을 더 화나게 하지 말고 수사부터 충실히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경원 원대대표는 "문 대통령은 이제 아집에서 벗어나야 한다"며 "지명철회가 정권 보호이고, 임명강행이 정권몰락"이라고 비판했다.

전날 인사청문회가 무산된 이후 조국 후보자는 8시간 넘는 '마라톤'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한국당은 이날 '조국 반론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