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1 12:44 (월)
투쟁 88일 만에 홍콩 정부 ‘송환법 백기’ 받아낸 ‘제2의 우산혁명’
투쟁 88일 만에 홍콩 정부 ‘송환법 백기’ 받아낸 ‘제2의 우산혁명’
  • 강성도 기자
  • 승인 2019.09.05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홍콩 시민 수백만명이 거리에 나서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을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를 벌인지 88일 만에 홍콩 정부가 법안 철회를 전격 발표했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시위대의 첫 번째 요구조건인 송환법 완전 철회를 수용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히며 2014년 ‘우산혁명’ 실패를 경험했던 홍콩 시민들의 반중시위가 첫 성과를 거두게 됐다.

하지만 이는 홍콩 시위대가 주장해온 다섯 가지 요구 중 첫 번째 요구조건만 부분 수용한 것으로 홍콩 시민들의 시위의 동력이 잦아들지는 미지수다.

캐리 람 행정장관은 4일 TV 방송을 통해 내보내진 녹화 연설을 통해 홍콩 시위대의 첫 번째 요구조건을 받아들여 송환법을 공식 철회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홍콩발 연합뉴스에 따르면 캐리 람 행정장관은 4일 TV 방송을 통해 내보내진 녹화 연설을 통해 홍콩 시위대의 첫 번째 요구조건을 받아들여 송환법을 공식 철회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시위를 기점으로 홍콩 시민들과 소통하며 시민들의 불만이 무엇인지 듣고, 홍콩 사회 갈등의 뿌리 깊은 원인이 무엇인지 조사하겠다고 덧붙였다.

홍콩 시위대는 그동안 송환법 완전 철회를 제1조건으로 내걸고 △경찰 강경 진압에 관한 독립적 조사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체포된 시위대의 조건 없는 석방 및 불기소 △행정장관 직선제 실시 등을 포함해 다섯 가지 사항을 홍콩 정부에 요구해 왔다.

2014년 홍콩의 첫 대규모 시위인 '우산 혁명'을 주도적으로 이끌었던 베니 타이는 "송환법 철회만으로는 절대 충분치 않다"며 "정부는 보통선거를 수용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하지만 람 행정장관은 나머지 4가지 요구사항에 대해서는 사실상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홍콩의 장기 시위 사태를 초래한 가장 근본적 원인인 송환법 철회만 수용하겠다는 것이다.

특히 람 장관은 "(감찰 조사 기구인) 홍콩 독립 경찰민원처리위원회(IPCC)에 맡겨야 한다. 지난달 21일 위엔룽에서 발생한 (백색테러) 사건도 주요하게 다룰 것"이라며 독립 조사위 구성 요구를 사실상 거부했다.

이 소식이 전해지면서 홍콩 주식시장의 항셍지수는 이날 오후 한때 4% 가까이 급등했다.

홍콩 시위대 측은 송환법 철회가 두 달 넘는 투쟁의 첫 결실이지만 이것만으론 ‘제2의 우산혁명’은 완성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이며 정부가 나머지 조건들도 모두 수용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특히 홍콩 시민들의 요구가 송환법 완전 철회에서 경찰의 무력진압에 대한 분노, 민주주의에 대한 갈망이 확산되면서 송환법 공식 철회만으로 홍콩 시민들의 시위 동력이 사그라들지는 불투명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