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5 14:22 (일)
최성해 총장 "조국, 표창장 위임 증언 직접 종용"...조국 측 "사실 밝혀달라 말했을 뿐"
최성해 총장 "조국, 표창장 위임 증언 직접 종용"...조국 측 "사실 밝혀달라 말했을 뿐"
  • 강성도 기자
  • 승인 2019.09.06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총장 표창장' 위조 의혹과 관련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와 직접 통화했으며 거짓 증언을 종용받았다고 폭로했다. 이번 표창장 논란과 관련해 최성해 총장이 조국 후보자를 직접 통화한 것도, 직접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6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최성해 동양대 총장은 조국 후보자로부터 표창장 위조 의혹과 관련, 전화로 거짓 증언을 종용받았다고 주장했다.

6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최성해 동양대 총장은 조국 후보자로부터 표창장 위조 의혹과 관련, 전화로 거짓 증언을 종용받았다고 주장했다. [사진=연합뉴스]

최성해 총장은 전날 밤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조국 후보자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말한 대로 해달라고 직접 언급했다고 밝혔다. 최 총장은 "정경심 교수가 전화해 (표창장 발급을)본인이 위임받은 것으로 해달라고 한 날 조국 교수를 바꿔줬다"며 "(조 후보가)그렇게 해주면 안 되겠느냐. 법률고문팀에 물어보니까 그러면 총장님도 살고 정 교수도 산다는 말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부인 문제이고 조 후보는 전혀 상관이 없어서 거론하지 않았는데, 제가 정 교수를 시켜 예산을 따내려는 것을 거절했다는 말을 접하고 이상한 사람이 다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최 총장이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재직하던 당시에 동양대 재정 지원과 관련한 부정 청탁을 했다가 거절 당하자, 후보자 딸에 대해 과장된 주장을 하고 있다는 조 후보자 측의 주장에 반박한 것으로 보인다.

최 총장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과 통화에 대해서는 "팩트체크하고 그런 얘기다"며 "당시 전화가 많이 와서 답변을 어떻게 했는지도 모르겠다. 표창장, 이걸 잘 얘기해줄 수 있느냐 등 그런 얘기를 했다"고 설명했다.

거짓 증언 종용 논란과 관련해 조국 후보자의 법무부 인사청문준비단 관계자는 KBS와 인터뷰에서 정경심 교수와 최성해 총장이 통화하던 중 조국 후보자가 전화를 넘겨받은 것은 맞지만, 최 총장에게 사실을 사실대로 밝혀달라고 말했을 뿐이라고 반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