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5 14:22 (일)
北발사체 2회 발사, 올해만 10번째...美에 실무협상 제의해놓고 ‘저강도 시위’ 복선은?
北발사체 2회 발사, 올해만 10번째...美에 실무협상 제의해놓고 ‘저강도 시위’ 복선은?
  • 강성도 기자
  • 승인 2019.09.10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북한이 10일 오전 단거리 탄도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두 발을 발사했다. 북한이 발사체를 쏘아올린 것은 지난달 24일 방사포 발사 이후 17일 만이고, 올해 들어서만 10번째 발사다.

특히 이번 발사는 북한이 미국에 교착된 북미실무협상 재개를 제의한 직후 나온 것이어서 북한의 의도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청와대는 9월 들어서도 발사체 발사가 이어진 데 대해 강한 우려를 표했다.

북한이 10일 오전 단거리 탄도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두 발을 발사했다. [사진=연합뉴스]

연합뉴스에 따르면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이 오늘 오전 평안남도 내륙에서 동쪽 방향으로 미상 발사체를 2회 발사했다"며 "우리 군은 추가발사에 대비하여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미 연합연습 전후로 7차례가량 이어진 북한의 발사체 도발은 한동안 소강상태를 보였지만, 이날 새벽 평안남도 내륙 방향으로 미상 발사체를 두 차례 발사하면서 올해만 발사도발이 두 자릿 수를 기록했다. 한미 정보당국은 이 발사체의 비핵특성과 발사 의도 등을 면밀 분석하고 있다.

청와대는 이날 북한의 발사체 발사와 관련해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긴급회의를 개최, 북한이 지난 5월 이후 단거리 발사체 발사가 지속되는 데 대해 강한 우려를 표했다고 전했다.

이번 발사는 북한이 북미실무협상 재개 의사를 밝힌 지 하루 만에 저강도 무력시위를 재개한 것이어서 그 의도에 이목이 쏠린다. 앞서 전날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은 담화를 통해 "9월 하순쯤 합의되는 시간과 장소에서 미국 측과 마주 앉아 지금까지 논의해온 문제들을 포괄적으로 토의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다만 "만일 미국 측이 어렵게 열리는 조미 실무협상에서 새로운 계산법과 인연이 없는 낡은 각본을 또다시 만지작거린다면 조미 사이의 거래는 그것으로 막을 내리게 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일각에서는 북한의 이번 발사가 미국과의 실무협상에서 주도권을 잡기 위한 선제적인 메시지 발신으로 분석하기도 한다. 북한이 핵포기를 대가로 체제안전을 최우선적으로 보장받고자 하는 차원에서 재래식 무기의 개발은 필요하다는 현실론을 앞세워 북미 비핵화 협상 테이블에 안전보장 문제를 어젠다로 올리고자 하는 의도가 담긴 발사시위라는 관측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