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15 14:22 (일)
文대통령, '172억' 개별 대통령기록관 건립 추진에 격노..."지시 없었고, 원치도 않아"
文대통령, '172억' 개별 대통령기록관 건립 추진에 격노..."지시 없었고, 원치도 않아"
  • 최민기 기자
  • 승인 2019.09.11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국가기록원에서 172억원의 예산을 들여 개별 대통령기록관 건립을 추진하는 것이 논란이 되자 "지시한 적이 없는데 왜 우리 정부에서 시작되는 것인지 모르겠다"며 격노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의 개별 기록관 건립은 사실상 백지화될 것으로 보인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1일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개별기록관은 국가기록원의 필요에 의해 추진하는 것으로 국가기록원이 판단할 사안"이라며 "개별기록관 건립을 지시하지도 않았으며, 그 배경은 이해하지만 왜 우리 정부에서 시작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국가기록원의 개별 대통령기록관 건립 계획 [그래픽=연합뉴스]

이어 "문 대통령은 나는 개별기록관을 원하지 않는다고 단호한 어조로 말했다"며 "(개별기록관 건립이 논란이 되자) 당혹스럽다며 불같이 화를 냈다"고 전했다. 또한 문 대통령이 관련 뉴스를 본 뒤에야 "당혹스럽다"는 언급을 했다고 밝혔다.

또한 "국가기록원에서 이 문제에 대해 (문 대통령에게) 설명한 것으로 안다. 필요에 의해서 증축할지, 신축할지 판단했을 것"이라며 "(문 대통령은) 그 배경은 이해하지만 왜 우리 정부서 시작하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고 대변인은 "지금 마치 대통령이 지시를 해서 청와대와 대통령의 필요에 의해 개별기록관이 만들어지는 것처럼 보도가 되고 있다"며 "야당도 그런 주장 하고 있어서 그 부분에 대해서 (문 대통령이) 말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전날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은 퇴임한 대통령 관련 기록물을 보관하는 개별 대통령기록관을 설립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기록원은 문 대통령 기록관이 첫 사례가 되며 2022년 5월을 목표로 172억원을 들여 3000㎡ 규모로 지어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가기록원은 세종시에 있는 통합대통령기록관의 사용률이 83.7%에 달해 증축 또는 기록관 신축이 필요하다는 이유를 밝혔다. 또한 개별 기록관을 신축하는 것이 기존 통합기록관을 증축하는 것보다 적은 예산이 들고, 전직 대통령의 열람권 보장, 기록물 관리의 신뢰성 회복, 기록물의 활용 측면에서도 유익하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