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3 19:18 (수)
온라인 성매매 알선사이트 시정요구, 1년새 7.3배 급증...송희경 “대응 전담인력 부족"
온라인 성매매 알선사이트 시정요구, 1년새 7.3배 급증...송희경 “대응 전담인력 부족"
  • 최민기 기자
  • 승인 2019.10.05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온라인 성매매 알선사이트에 대한 접속차단 등 성매매 정보 시정요구가 매년 크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송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이 4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7년부터 지난 8월까지 성매매 정보 시정요구는 총 2만901건으로 나타났다. 2017년 1577건에서 지난해 1만1500건으로 1년 새 7.3배 급증했다. 올해만도 7824건으로 집계됐다.

최근 3년간 온라인 성매매 정보 시정요구 현황. [사진=송희경 의원실 제공]

같은 기간 접속차단 건수는 모두 6922건으로, 2017년 973건, 지난해 3469건, 올해 1~8월 2480건이었다. 국내서버 기반 사이트는 이용 해지 및 삭제가 가능하지만 해외서버 기반 사이트는 접속차단만 할 뿐 삭제할 방법이 없다.

송희경 의원은 온라인 성매매 정보 시정요구가 매년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지만, 방심위의 디지털성범죄대응팀 전문 인력은 5명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성매매 알선사이트에 대한 모니터링 강화·접속차단·정보 삭제 및 폐쇄 등 온라인 성매매를 근절할 수 있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강구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