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16 18:59 (수)
'스톡홀름 노딜' 북미, 실무협상 책임공방...美언론 '결렬' 해석은?
'스톡홀름 노딜' 북미, 실무협상 책임공방...美언론 '결렬' 해석은?
  • 강성도 기자
  • 승인 2019.10.07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지난 2월 베트남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 7개월 만에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이 별다른 성과 없이 결렬됐다. 양국이 협상의 실마리를 찾지 못하면서 한반도 비핵화도 중대한 갈림길에 서게 됐다.

특히 협상 재개에 대한 합의점을 도출하지도 못한 상태에서 북미가 책임공방을 벌이자 외신들은 북미협상 결렬 원인을 두고 다양한 해석을 내놓고 있다.

워싱턴발 연합뉴스에 따르면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개최된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이 5일(현지시간) 최종 결렬됐다. 북측 협상 대표인 김명길 외무성 순회대사는 이날 오후 스톡홀름 외곽 북한대사관 앞에서 발표한 성명을 통해 "협상은 우리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고 결렬됐다"고 밝혔다.

워싱턴발 연합뉴스에 따르면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개최된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이 5일(현지시간) 최종 결렬됐다. [사진=연합뉴스]

이어 "이번 협상이 아무런 결과물도 도출되지 못하고 결렬된 것은 전적으로 미국이 구태의연한 입장과 태도를 버리지 못한 데 있다"면서 "미국은 그동안 유연한 접근과 새로운 방법, 창발적인 해결책을 시사하며 기대감을 한껏 부풀게 하였으나 아무것도 들고 나오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북미실무협상 결렬 책임이 전적으로 미국에 있다고 일갈한 김 대사는 "우리는 미국 측이 우리와의 협상에 실제적인 준비가 돼 있지 않다고 판단한 데 따라 협상을 중단하고 연말까지 좀 더 숙고해볼 것으로 권고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ICBM(대륙간탄도미사일)·핵실험 중지'를 연말까지 유지할 것이냐는 기자의 질문에 "우리의 핵시험과 ICBM 시험발사 중지가 계속 유지되는가, 그렇지 않으면 되살리는가 하는 것은 전적으로 미국 입장에 달려있다"고 답했다.

하지만 미국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대북 협상’이라는 제목의 성명을 통해 "북한 대표단에서 나온 앞선 논평은 오늘 8시간 반 동안 이뤄진 논의의 내용이나 정신을 반영하지 않고 있다"며 "미국 대표단은 6.12 싱가포르 공동성명의 4개의 핵심사안에 대해 진전을 이루기 위한 많은 새 계획에 대해 미리 소개했다"고 '미국 책임론'을 일축했다.

이어 "70년에 걸친 미국과 북한의 적대적 유산을 단 한 차례 만남을 통해 극복할 수 없다"며 "중대한 현안들인 만큼 양국 모두의 강력한 의지를 필요로 하고, 미국은 그럴 의지가 있다"고 밝혔다.

북한의 비핵화 결단을 촉구한 미국 측은 2주 내 다시 회동하자는 중재국 스웨덴의 초청 제안을 수락했다면서 조만간 대화가 재개될 수 있음을 시사했다.

스톡홀름 실무협상 결렬을 두고 북미의 극명한 입장차가 극명한 가운데 외신은 다양한 해석을 내놓고 있다.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이번 북미 실무협상 결렬을 북한 특유의 '벼랑 끝 전술'이라고 평했다. NYT는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에 따라 북한 노동자 송환 기한이 올해 연말로 다가왔기 때문에 실질적인 제재 완화를 얻어내야 하는 북한이 이익을 최대화하기 위해 강경한 태도를 취하고 있다는 것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또한 북한의 결렬 선언은 미국의 추가 양보를 얻어내기 위한 협상 전략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다만 미 국무부가 협상 결렬 이후에도 대화의 문을 열어뒀다는 것은 합의를 간절히 원하는 걸로 보일 수 있다고 지적하며 이것이 "북한이 더 많은 무기 실험을 하는 것을 정당화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