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3 19:18 (수)
김상훈 "서민 내집마련에 21.1년…주거정책이 2년새 전국 4년, 서울 15년 늦춰놨다"
김상훈 "서민 내집마련에 21.1년…주거정책이 2년새 전국 4년, 서울 15년 늦춰놨다"
  • 최민기 기자
  • 승인 2019.10.07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최근 2년간 서민들의 내집 마련 기간이 전국적으로 4.7년 늘어났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7일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실이 국토교통부와 한국감정원, 통계청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토대로 2015년 1분기부터 올해 2분기까지 소득 분위별 PIR(연소득 대비 주택구매가격 배수)을 산출한 결과, 전국 소득 하위 20%인 1분위 가구의 PIR은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2017년 2분기 16.4에서 올해 2분기 21.1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2년간 아파트 평균가격 PIR 추이. [그래픽=연합뉴스]

PIR은 소득과 비교한 주택 가격을 보여주기 때문에 집값 체감 지표로 활용된다. PIR이 21.1이라는 것은 1년 소득을 모두 저축한다고 가정해도 21.1년은 모아야 자기 집을 살 수 있다는 의미로 저소득층 서민 가구의 내 집 마련 기간이 2년 전과 비교했을 때 전국적으로 4.7년 늘어났다는 뜻이다.

자료에 따르면 전국 1분위 가구의 PIR은 2015년 1분기(14.6)부터 이듬해 4분기(17.0)까지 완만하게 상승하다가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기 직전 분기와 출범 당해인 2017년 1, 2분기에 걸쳐 16.4로 하락했다. 정부 출범 직후인 2017년 4분기에 17.2로 반등한 것을 기점으로 지난해 1분기와 올해 1분기에 각각 20.0, 22.2를 기록하며 상승세를 보였다.

같은 기간 전국 소득 상위 20%인 5분위 가구의 PIR은 2017년 2분기 2.8에서 올해 2분기 3.0으로 거의 변화가 없었던 반면 1분위와 5분위 간 PIR 격차는 2017년 2분기 13.6에서 올해 2분기 18.1로 벌어졌다. 고소득층과 저소득층의 내 집 마련을 위한 기간이 점점 격차가 벌어지고 있다는 의미다.

김상훈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주거정책이 서민의 주택 구매 기간을 4년, 서울의 경우 15년 이상 늦춰 놨다"며 "정부가 그간 주거 대책을 쏟아냈으나 결과적으로 저소득층의 부담만 가중한 꼴"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관계 부처는 주거 대책 전반을 원점에서부터 재검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