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3 19:18 (수)
서울 전역에 2022년까지 무료 공공 와이파이…통신료 5만원 절감 효과
서울 전역에 2022년까지 무료 공공 와이파이…통신료 5만원 절감 효과
  • 최민기 기자
  • 승인 2019.10.07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서울시가 2022년까지 서울 전역에 무료 공공 와이파이를 설치하고, 공공 사물인터넷(IoT) 센서를 이용한 공유 주차·스마트 가로등·실종 방지 서비스 등을 확대하기 하기로 했다. 시민들의 통신비 부담을 줄이고, 서울 전역에 스마트시티 인프라를 구축하기 위해서다.

서울시는 7일 3년(2020∼2022년)간 총 1027억원을 투입해 '스마트 서울 네트워크(S-Net)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2022년까지 서울 전 지역에 총 4237㎞에 이르는 자가통신망 '스마트 서울 네트워크(S-Net)'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자가통신망은 이동통신사의 회선을 빌리지 않고 공공이 직접 구축하는 통신망을 말한다.

서울시의 '스마트 서울 네트워크(S-Net)' 계획도. [사진=서울시 제공]

시 본청과 25개 자치구, 동주민센터 등에 구축된 기존 자가통신망 2883㎞에 추가로 1354㎞를 설치해 통합 통신망을 구축할 계획이다. 또한 자가통신망을 기반으로 복지시설, 마을버스 등에 무료 공공 와이파이를 설치해 통신 범위를 현재 생활권 면적의 31%에서 100%로 확대한다.

이를 위해 와이파이에 필요한 AP(무선송수신장치)를 현재 70420개에서 2022년 2만3750개로 늘린다. 최신 기술기준인 ‘와이파이6’을 적용해 통신 속도를 최대 9.6Gbps까지 올릴 계획이다.

서울시는 공공 와이파이 확대로 시민들의 통신비 절감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월 3만3000원의 이통사 기본요금제 이용자가 공공 와이파이를 통해 평균 수준의 데이터(월 9.5GB)를 사용할 경우 한 달에 추가 요금 5만원가량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공공 사물인터넷(IoT) 망도 서울 전역으로 확산한다. 자가통신망에 IoT 기지국(LoRa) 1000개를 설치해 IoT 센서를 활용한 공유 주차·스마트 가로등·치매 노인 및 아동 실종 방지 서비스를 서울 전역에서 시행한다. 또한 자치구마다 방식이 다른 IoT 서비스 데이터 형식을 일원화해 데이터 활용도를 높이고, 스타트업이나 산학 연구기관에도 IoT 인프라를 지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