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1 17:51 (목)
트럼프, 미·중 무역협상 스몰딜 합의에 자화자찬 "美농부 횡재"...외신은 '中판전승'
트럼프, 미·중 무역협상 스몰딜 합의에 자화자찬 "美농부 횡재"...외신은 '中판전승'
  • 강성도 기자
  • 승인 2019.10.14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미국과 중국간 고위급 무역협상이 미니딜 합의로 정리됐다. 중국이 미국의 농산물을 대량으로 구매하고, 미국은 추가로 관세를 매기는 조치를 연기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번 미중무역협상 합의가 "미국 농부들을 위한 미국 역사상 가장 크고 위대한 거래"라고 자화자찬했지만 주요 외신은 '중국의 판정승'이라는 분석을 내놨다.

트럼프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트위터를 통해 미중 무역합의를 두고 "내가 중국과 방금 한 거래는 미국 농부들을 위한 미국 역사상 가장 크고 위대한 거래"라며 "우리의 농부들은 그것을 해결해낼 것이다. 고맙다, 중국"이라고 자화자찬했다.

미국과 중국간 고위급 무역협상이 미니딜 합의로 정리됐다. 중국이 미국의 농산물을 대량으로 구매하고, 미국은 추가로 관세를 매기는 조치를 연기했다. [사진=연합뉴스]

이번 미중 무역합의를 통해 중국은 기존 수입량보다 2~3배 많은 400억~500억달러 규모의 미국산 농산물을 사들이기로 합의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을 노리는 내년 대선 캠페인 전 타협을 희망하는 산업보조금, 국영기업 지원 등에 대한 양보안에 대해서는 논의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의 ‘위대한 거래’ 자평과 달리 미국 주요 외신들은 '중국의 승리'라고 평가했다. 미국 일간지 월스트리트저널은 미국이 추가 관세를 보류했지만 중국이 아무것도 양보하지 않았다며 중국의 약속 이행에는 많은 시간이 소요된다고 지적했다.

블룸버그 통신 역시 "이번 합의가 양국간 경제 갈등의 원인을 거의 해결하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