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1 20:08 (수)
'알릴레오' 성희롱에 KBS기자들 반발...유시민 사과 "진행역할 제대로 못해, 깊이 반성"
'알릴레오' 성희롱에 KBS기자들 반발...유시민 사과 "진행역할 제대로 못해, 깊이 반성"
  • 최민기 기자
  • 승인 2019.10.16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이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에서 벌어진 KBS 여기자를 성적대상으로 한 성희롱 발언에 대해 사과의 말을 전했다.

유시민 이사장은 16일 공식입장문을 내고 "해당 기자와 시청자들께 사과드린다"며 "진행자로서 생방송 출연자의 성희롱 발언을 즉각 제지하고 지적해 바로잡았어야 했는데 그렇게 하지 못한 것은 저의 큰 잘못"이라고 반성했다.

그러면서 "성평등과 인권, 인간의 존엄성에 대한 저의 의식과 태도에 결함과 부족함이 있다는 증거라고 생각하며 깊게 반성한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성찰하고 경계하며 제 자신의 태도를 다잡겠다"고 다짐했다.

시민 이사장이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 일어난 성희롱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사진=연합뉴스]

앞서 전날 '알릴레오' 생방송에서는 출연한 장용진 기자가 "검사들이 KBS의 A기자를 좋아해 (조국 수사 내용을) 술술술 흘렸다. 검사들에게 또 다른 마음이 있었을런지 모르겠다"고 주장했다. 그는 "많이 친밀한 관계가 있었다는 것"이라고도 하며 A기자의 실명까지 언급했다.

문제의 소지가 있다고 느낀 유 이사장은 방송 종료 무렵 "'성희롱 발언'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다"고 했고, 이에 패널은 "사석에서 많이 하는 이야기라서. 죄송하다. 제가 의도하진 않았지만 불편함을 드렸다면 사과드리겠다"고 고개를 숙였지만 논란은 더욱 커졌다. 이에 '알릴레오' 제작진은 "이 이야기를 전해 듣고 당혹감을 느꼈을 당사자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KBS기자협회는 성명을 내고 "명백한 성희롱"이라며 "이런 발언이 구독자 99만명의 채널을 통해 라이브로 여과 없이 방영됐다"고 지적한 뒤 "발언 당사자는 이 발언이 취재 현장에 있는 여기자들에게 어떤 상처가 되는지 고민해보라"고 촉구했다.

KBS여기자회도 별도 성명을 내고 "해당 발언은 여성 기자들의 취재에 대해 순수한 업무적 능력이 아닌 다른 것들을 활용했을 것이라고 가정하고, 취재 능력을 폄하하고자 하는 고질적 성차별 관념에서 나온 말"이라고 비판했다.

발언 당사자인 장용진 기자는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여기자가 여성성을 이용해 취재한다는 생각이 그렇게 만연해있었을 것이라고는 미처 생각 못했다"며 "남자나 여자나 기자라면 누구나 취재원, 출입처와 친해지려 하고 상대방의 호감을 사려 한다는 취지에서 한 말인데 돌아보니 다른 사람이 상처 입을 수도 있다는 걸 놓쳤다"고 사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