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12 17:04 (목)
한국, 여성 취업자 증가율 '30-50클럽' 7개국 중 으뜸...35~44세 女고용률은 꼴찌
한국, 여성 취업자 증가율 '30-50클럽' 7개국 중 으뜸...35~44세 女고용률은 꼴찌
  • 강한결 기자
  • 승인 2019.10.21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한결 기자] 10년 전과 비교했을 때 우리나라의 여성 취업들의 고용지표가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경제활동참가율과 고용률 등 세부지표까지 살펴봤을 때는 여전히 선진국에 미치지 못하는 부분이 많았다. 특히 35~44세 여성의 고용률은 최하위 수준이었다.

한국경제연구원은 2008년부터 2018년까지 '30-50클럽' 7개국의 여성 고용지표 6개를 분석한 결과 생산가능인구수와 경제활동참가율, 취업자수, 고용률 등 4개는 모두 상승세를 보였다고 21일 밝혔다.

30-50클럽은 1인당 국민소득 3만달러 이상, 인구 5000만명 이상인 국가로 미국과 일본, 독일, 프랑스, 영국, 이탈리아, 한국 등 7개국으로 이뤄졌다.

30-50클럽 여성 생산가능인구 연령대별 고용률 변화. [사진=한국경제연구원 제공]

지난 10년간 여성 생산가능인구(14세 이상 65세 미만의 인구) 증가율은 한국이 13.9% 증가해 으뜸이었다. 이탈리아(8.3%), 영국(8.1%), 프랑스(5.4%), 독일(4.7%), 일본(4.3%), 미국(3.6%) 등의 순이었다. 같은 기간 취업자 수 증가율도 한국이 12.7%로 독일(10.2%)과 영국(8.8%) 등을 앞섰다.

한국의 여성 경제활동참가율은 2008년 54.8%에서 지난해 59.4%로 개선됐지만, 상위 5개국보다 크게 낮았다. 1위인 독일(74.3%)보다 14.9%포인트(p) 낮았고, 5위인 미국(68.2%)과도 8.8%p 격차가 났다.

고용률은 10년 전보다 3.9%p 높아진 57.2%를 기록했지만 7개국 중 6위로 1위인 독일(72.1%)과는 14.9%p, 5위인 프랑스(62.5%)보다 5.3%포인트 낮았다. 여성 전체 고용률이 최하위인 이탈리아도 35∼44세 여성 고용률은 한국보다 높았다.

여성 경제활동참가율과 고용률 증가폭이 가장 컸던 일본은 각각 9.1%p, 9.9%p를 기록, 각각 4.6%p, 3.9%p 상승한 한국의 2배가 넘었다.

지난해 한국의 35∼39세, 40∼44세 여성 고용률은 각각 59.2%, 62.2%로 7개국 중 최하위였다. 1위인 독일과는 20%p가량 격차를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