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9 18:14 (화)
이주열 "美中무역분쟁, 韓성장률 0.4%p 끌어내렸다…최고 직면과제는 대외 불확실성"
이주열 "美中무역분쟁, 韓성장률 0.4%p 끌어내렸다…최고 직면과제는 대외 불확실성"
  • 강한결 기자
  • 승인 2019.10.21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한결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미·중 무역 분쟁 여파로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0.4%p 하향 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미·중 무역 분쟁 여파로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0.4%p 하향 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워싱턴발 뉴시스에 따르면 이주열 총재는 1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주요 20개국 협의체(G20) 재무장관 회의 및 IMF·세계은행(WB) 연차 총회 참석 동행 기자단과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미국과 중국이 서로에게 부과한 관세가 한국의 중간재 수출을 직접 제약하는 한편 양국의 내수 둔화가 한국 수출에 악영향을 미치는 '무역 경로를 통한 영향'으로 0.2%p가 하락했다는 것이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미·중 무역 분쟁 여파로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0.4%p 하향 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또한 양국의 무역 분쟁 심화로 세계 경제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경제 주체의 관망 행태 경향이 증가하고 투자·소비 등 기업 및 가계의 경제 활동이 둔화하는 '불확실성 경로를 통한 영향'이 나머지 0.2%p로 설명했다.

이 총재는 "미·중 양국 수출 비중이 워낙 커 두 나라가 붙은 분쟁에 영향을 안 받을 수가 없다"면서 "0.4%p는 결코 작지 않다. 미국과 중국 양 당사국을 제외하고는 (한국이 가장 큰 피해를 본 나라 중 하나)"라고 평가했다.

"내년에는 미·중 무역 분쟁이 에스컬레이트(Escalate·악화)하지 않는다는 기대는 있다"며 긍정적인 기대도 드러냈지만 이 총재는 "미-중 무역 분쟁이 해결되면 내년에 갑자기 좋아지는 게 아니다"라며 "내년 경제에도 계속 부담을 주는 것은 사실"이라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이 총재는 '대외 불확실성'을 가장 큰 위험 요인을 지닌 직면 과제로 꼽았다. 미·중 무역 분쟁과 반도체 경기 모두 올해보다 내년이 낫지 않겠느냐는 전망이 있지만 실제 긍정적으로 내다보기는 어렵다는 것이다.

이어 "지금까지 전망해왔던 것이 예상을 벗어나서 안 좋은 쪽으로 갔다"면서 "현재로서는 경각심을 갖고 상황을 지켜보며 어떻게든 잘 대응하겠다"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