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3 06:55 (토)
스톡홀름 노딜 이후 침묵 끝, 트럼프 “다른 대통령이라면 北과 큰 전쟁...누가 알겠냐”
스톡홀름 노딜 이후 침묵 끝, 트럼프 “다른 대통령이라면 北과 큰 전쟁...누가 알겠냐”
  • 강성도 기자
  • 승인 2019.10.22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다른 사람이 대통령이라면 북한과 '큰 전쟁' 중일 수 있다”며 스톡홀름 실무협상 결렬 이후 처음으로 북한에 대해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여전히 좋은 관계에 있다는 점을 부각하면서 자신의 대북 정책이 실패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양국 정상간 상호존중을 바탕으로 비핵화 실무협상 진전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내면서도 ‘누가 알겠냐’라는 언급도 잊지 않아 협상 교착이 길어질 경우 북미관계가 급랭할 수도 있다는 경고성 메시지도 담았다.

워싱턴발 연합뉴스에 따르면 AFP통신, 미국의소리(VOA)는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 각료회의에서 "나는 김 위원장을 좋아하고 김 위원장도 나를 좋아한다"며 "우리는 서로 잘 지내고 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워싱턴발 연합뉴스에 따르면 AFP통신, 미국의소리(VOA)는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 각료회의에서 "나는 김 위원장을 좋아하고 김 위원장도 나를 좋아한다"며 "우리는 서로 잘 지내고 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5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이 결렬된 이후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사안에 대해 입을 연 것은 처음이다.

김정은 위원장과 여전히 좋은 관계에 있다는 점을 강조한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이전 미국 대통령)과 똑같은 사고방식을 가진 다른 누가 대통령이 됐다면 지금 북한과 큰 전쟁을 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임 행정부의 대북 정책을 언급한 트럼프 대통령은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이) 가장 큰 문제이며 어떻게 해결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내게 말했다"며 "실제로는 오바마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11차례 전화를 했지만 김 위원장이 전화를 받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를 "존중의 결핍"이라고 설명한 트럼프 대통령은 "그(김 위원장)는 내 전화는 받는다"고 덧붙였다.

VOA는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발언이 김 위원장과 이전에 전화통화를 했거나, 현재에도 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분석했다. 다만 북한 관련 발언을 시작하며 "그래, 어쩌면 언젠가(Okay, maybe someday)"라고 언급하며 비핵화 협상이 아직 교착 상태임을 내비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