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1 17:51 (목)
'성범죄 피소' 김준기 전 동부그룹 회장 귀국 후 체포 "물의 송구...혐의 인정 안 해"
'성범죄 피소' 김준기 전 동부그룹 회장 귀국 후 체포 "물의 송구...혐의 인정 안 해"
  • 최민기 기자
  • 승인 2019.10.23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비서와 가사도우미를 성추행·성폭행한 혐의로 고소당한 뒤 치료차 건너간 미국에서 2년 넘게 머물러 온 김준기 전 동부그룹 회장이 귀국 후 경찰에 체포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 수서경찰서는 미국 뉴욕에서 출발해 23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김 전 회장을 체포해 경찰서로 이송했다. 김 전 회장은 오전 3시 47분께 수갑을 찬 손목을 천으로 가리고 경찰관에게 양팔을 붙잡힌 채 공항 입국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성범죄 혐의로 피소된 김준기 전 동부그룹 회장이 경찰에 체포됐다. [사진=연합뉴스]

김준기 전 회장은 '성추행·성폭행 혐의 인정하느냐', '왜 이제까지 조사에 응하지 않았느냐' 등 취재진의 질문에 한동안 아무 말도 하지 않았지만 호송차량으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질문이 이어지자 "사회에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정말 죄송스럽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혐의를 인정한다는 취지인가'라는 질문에는 "(가사도우미 성폭행 혐의와 비서 성추행 혐의 모두) 인정하지 않는다"며 "조사 과정에서 진실을 밝히겠다"고 답했다.

김 전 회장은 2016년 2월부터 2017년 1월까지 자신의 별장에서 일한 가사도우미를 성폭행·성추행한 혐의로 지난해 1월 고소당했다. 지난 7월 JTBC 뉴스룸은 JTBC 김 전 회장에게 성폭행 당한 가사도우미의 녹취록을 공개한 바 있다.

이에 앞서 김 전 회장의 비서로 일했던 A씨도 2017년 2~7월 김 전 회장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며 그해 고소장을 냈다.

경찰은 김 전 회장의 여권을 무효화하고 국제형사경찰기구(ICPO·인터폴) 적색 수배를 내린 뒤 가사도우미 성폭행 건과 여비서 성추행 건 모두 기소중지 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