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19 18:00 (수)
하나경, '데이트폭력 여배우' 인정과 ‘사랑한 죄’ 호소
하나경, '데이트폭력 여배우' 인정과 ‘사랑한 죄’ 호소
  • 조승연 기자
  • 승인 2019.10.25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조승연 기자] 배우 하나경이 '여배우 데이트 폭력' 사건 속 가해자 H씨가 자신임을 인정했다. 하나경은 최초 사건 보도기사가 과대포장됐다며 억울함을 거듭 호소했다.

하나경은 24일 아프리카TV 개인 채널 '춤추는 하나경'을 통해 자신이 '여배우 데이트 폭력' 사건 속 당사자이자 가해자라고 밝혔다. "남자친구가 없다"며 데이트 폭력 여배우 의혹을 우회 해명한 하나경은 30분 만에 입장을 번복했다.

하나경은 24일 아프리카TV 개인 채널 '춤추는 하나경'을 통해 자신이 '여배우 데이트 폭력' 사건 속 당사자이자 가해자라고 밝혔다. [사진=아프리카tv 갈무리]

개인 방송 중 기사를 확인한 하나경은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 많이 걱정하셨을 것 같다. 기사가 과대포장 되어서 오해할 수 있을 것 같아 말씀을 드리려 한다"며 "2017년 7월에 호스트바에서 그 남자를 처음 만났다"고 운을 뗐다.

2017년 11월부터 전 남자친구 A씨와 동거를 했다고 밝힌 하나경은 "월세도 내가 더 많이 냈고, 2018년 1월 중국으로 어학연수를 가고 싶다고 해서 연수 비용도 도와주고 마사지나 먹는 것도 도와줬다"고 덧붙였다.

하나경은 "나는 한 번도 때린 적이 없다. 그 사건이 왜 집행유예가 나왔는지 모르겠다. 그 사람은 증거를 하나도 제출하지 못한 게 팩트"라며 폭행과 협박에 대해 억울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알려진 사실과 달리 자신이 전 남자친구로부터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하나경은 "저는 그 사람한테 맞은 동영상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그 친구를 너무 사랑하고, 결혼할 사람으로 생각해서 고소를 안 했다. 저는 사랑한 죄밖에 없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8단독 변성환 부장판사는 전 남자친구 A씨에 대한 특수협박, 특수폭행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하나경에게 징역 8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특히 하나경은 남자친구를 차로 들이받을 것처럼 돌진하는 등 위협을 하거나 목을 조르고 손목을 꺾는 등 폭행을 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