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0 18:09 (수)
성희롱에 폭언 난무…인권침해에 얼룩진 100회 전국체전
성희롱에 폭언 난무…인권침해에 얼룩진 100회 전국체전
  • 조승연 기자
  • 승인 2019.10.28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조승연 기자] 국내에서 가장 권위가 높은 공식 체육대회인 전국체육대회(전국체전)에서 인권침해 사례가 빈번하게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언어폭력과 신체폭력은 물론 미성년 선수를 대상으로 한 성폭력 사례도 드러났다.

국가인권위원회 스포츠인권 특별조사단은 지난 3일부터 10일까지 서울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체전의 14개 주요 종목 학생선수를 중심으로 진행한 언어폭력·신체폭력·성폭력 등 인권침해상황 모니터링 결과를 28일 발표했다.

인권위에 따르면 A 구기종목의 남자 지도자는 경기 내내 여자 고교 선수에게 폭언을 하며 화를 냈다. 선수를 툭툭 밀치기도 했다.

] 국내에서 가장 권위가 높은 공식 체육대회인 전국체육대회(전국체전)에서 인권침해 사례가 빈번하게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서울시/연합뉴스]

B 투기종목 남자 코치는 경기에서 진 남자 대학 선수에게 욕설을 했고, 또 다른 투기 종목 코치는 경기장 복도 한쪽에 선수들을 세워두고 소리를 지르는 등 공포 분위기 속에서 혼을 냈다.

한 남자 코치는 작전 타임 때 여자 선수의 목덜미를 주무르고 만졌다. 여성 선수나 자원봉사자가 종목단체 임원 등에게 다과 수발을 하는 등 성차별적인 의전 장면도 빈번하게 목격됐다.

C 종목의 심판은 경기장 안내 여성 직원에게 성희롱 발언을 하기도 했다. 선수들에게 몰상식한 언행을 일삼은 관중들도 있었다. 이들은 지역감정에 기반한 비난을 하거나 성희롱적 발언을 하기도 했다.

인권위는 "스포츠 경기에서 인권침해와 권위주의적 문화가 근절될 수 있도록 모니터링을 지속하고 대한체육회 등 각 이해 당사자들에게 인권 가이드라인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