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2 09:30 (화)
예·체능도 소득 양극화…가수·스포츠선수 상위 1%가 전체 소득의 절반
예·체능도 소득 양극화…가수·스포츠선수 상위 1%가 전체 소득의 절반
  • 조승연 기자
  • 승인 2019.10.30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조승연 기자] 노동시장의 양극화가 점점 심화되는 가운데 가수, 스포츠선수 등 예·체능 분야 종사자들의 소득 불균형도 극심한 것으로 조사됐다.

30일 국세청이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17년도 귀속분 가수업종 사업소득을 신고한 2758명 중 상위 1%에 해당하는 28명이 벌어들인 사업소득은 총 1365억원이었다. 이는 전체 가수업종 사업소득의 48.7%에 해당했다. 상위 1%에 속하는 28명이 1인당 평균 48억7500만원의 소득을 올린 것이다.

분석 대상 기간을 2015년부터 2017년 귀속분까지 3년으로 확대해도 가수업종의 총 사업소득(7963억원) 대비 상위 1%의 사업소득(3874억원) 비율은 48.7%로 같았다.

가수·스포츠선수 상위 1% 소득현황. [그래픽=연합뉴스]

사업소득은 매출액에서 사무실 임차료와 운전기사, 코디네이터, 사무실 운영비 등 필요 경비를 제외한 금액이다.

스포츠선수들의 상황도 이와 크게 다르지 않았다. 축구, 야구 등 종목을 막론하고 상위와 하위 선수들의 격차는 매우 컸다.

2017년 2만2660명의 스포츠선수가 총 4712억원의 사업소득을 신고했는데, 이 중 55.3%인 2605억원은 상위 1%의 몫이었다. 심지어 상위 0.1%가 전체 사업소득에서 차지하는 비율도 19.5%였다. 2015년부터 3년간 총 5만9801명의 운동선수가 총 1조2614억원의 사업소득을 올렸다고 신고했다.

김두관 의원은 "국내외에서 활동하는 한류 연예계 스타와 스포츠 스타의 전체 소득구조를 살펴보면 극소수의 상위 소득자가 전체 종사자 수입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등 소득 양극화가 뚜렷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해당 상위 소득자들은 어마어마한 금액의 연 소득을 올리고 있는 만큼 탈세 등으로 국민에게 실망을 주는 일은 없어야 한다"며 "국세청은 특정 분야에서 활동하는 사업자들의 성실 납세를 위해 촘촘한 납세제도 관리와 안내에 앞장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