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3 17:55 (수)
비바리퍼블리카, 인재영입 위해 보상안 도입...경력직에 전 직장 1.5배 연봉 제시
비바리퍼블리카, 인재영입 위해 보상안 도입...경력직에 전 직장 1.5배 연봉 제시
  • 강한결 기자
  • 승인 2019.10.31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한결 기자]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가 인재 영입을 위해 새로운 보상안을 도입했다고 밝혔다.

비바리퍼블리카는 새 정책의 핵심이 경력 입사자에게 전 회사 연봉의 1.5배를 제안함과 동시에, 추가로 전 회사 연봉에 준하는 금액을(최대 1억원 한도) 입사 후 첫 월급일에 사이닝보너스로 일시에 지급 하는 것이라고 31일 밝혔다.

토스 앱의 운영사인 비바리퍼블리카의 이승건 대표. [사진=연합뉴스]
토스 앱의 운영사인 비바리퍼블리카의 이승건 대표. [사진=연합뉴스]

토스의 성장에 따라 스톡옵션(주식매수선택권)을 원하는 입사자의 경우, 사이닝 보너스 대신 '1억원 상당의 스톡옵션' 도 선택 가능하다. 단, 두 경우 모두 입사 1년 이내 퇴사 시 혜택이 취소된다.  새로운 보상 정책은 이번 달 입사 예정자부터 적용될 예정이다.

이승건 토스 대표는 “최고 수준의 역량과 책임감을 갖춘 인재에게 높은 자율성과 업무에만 집중 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함으로써 탁월한 성과를 이끌어내는 것이 토스의 조직문화”라고 설명하고, “업계 최고의 대우도, 불필요한 것에 신경쓰지 않고 업무에만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다는 원칙에 따른 것”이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토스는 출퇴근 시간을 스스로 조절하는 자율 출퇴근제 및 사용에 제한이 없는 원격 근무제, 별도 승인 없는 휴가 무제한 사용, 개인 성과 평가가 없는 회사 전체 목표달성에 따른 전 구성원 동일 비율 인센티브 지급 등 파격적인 인사 제도를 운영중이다.

토스에 따르면 자율에 기반한 다양한 인사 및 복지 제도를 꾸준히 운영한 결과 최근 1년간 신규 입사자의 근속비율은 90%에 달한다. 이는 일반 기업보다도 훨씬 높은 수준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