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0 18:09 (수)
LG전자, 'CES 2020' 혁신상 16개 수상…올레드TV 3관왕
LG전자, 'CES 2020' 혁신상 16개 수상…올레드TV 3관왕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9.11.08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이세영 기자] LG전자가 ‘CES 2020’ 최고혁신상을 비롯해 CES 혁신상을 대거 수상했다.

LG전자는 총 16개의 CES 혁신상을 받았다고 8일 밝혔다.

CES 2020 최고 혁신상을 수상한 세계 최초 롤러블 올레드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R'. [사진=LG전자 제공]

미국 소비자기술협회(CTA)는 매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하는 세계 최대 IT 전시회 ‘CES’에 앞서, 출품 제품 가운데 가장 혁신적인 제품들을 선별해 CES 혁신상을 수여한다.

프리미엄 TV 시장을 재편하고 있는 LG 올레드 TV는 CES 2020 혁신상을 3개나 받았다. 세계 최초 롤러블 올레드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R’은 지난해 CES 2019 혁신상에 이어 CES 최고 혁신상을 잇따라 수상했다.

‘리얼 8K’ 올레드 TV인 ‘LG 시그니처 올레드 8K’는 ‘비디오 디스플레이’ 부문과 ‘디지털 이미지/사진’ 부문에서 각각 혁신상을 수상해 ‘2관왕’을 차지했다.

LG 올레드 TV는 2013년부터 8년 연속으로 CES 혁신상을 받는 기염을 토했다. LG 올레드 TV는 자발광을 기반으로 완벽한 블랙을 구현해, 압도적인 화질을 인정받고 있다. 백라이트가 필요 없어 얇고 다양한 형태로 제작할 수 있어 TV 폼팩터 혁신을 선도하고 있다.

의류관리기의 대명사 ‘LG 스타일러’는 2년 연속 CES 혁신상을 수상했다. LG 스타일러는 흉내낼 수 없는 특허기술인 무빙행어의 강력한 힘으로 1분에 최대 200회 옷을 털어줘 다른 방법으로는 제대로 털 수 없는 코트 아래쪽 먼지까지 털어준다.

‘LG 퓨리케어 미니 공기청정기’도 CES 혁신상을 받았다. 이 제품은 뛰어난 청정 성능, 간편한 휴대성, 부담 없는 필터 교체 비용 등으로 국내외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

‘LG G8X 씽큐(국내명 LG V50S 씽큐)’를 비롯해 LG전자의 첫 5G 스마트폰 ‘LG V50 씽큐’, 손짓만으로 화면을 제어할 수 있고 스피커 없이 화면에서 소리가 나는 4G 스마트폰 ‘LG G8 씽큐’ 등 프리미엄 스마트폰 3종도 CES 혁신상을 거머쥐었다.

LG G8X 씽큐는 탈착식 액세서리 LG 듀얼스크린을 이용하면 ▲서로 다른 앱을 동시에 구동하는 ‘동시 사용’ ▲하나의 앱을 두 개의 화면에 확장하는 ‘분리 사용’이 모두 가능하다. 해외 매체들도 차별화된 멀티태스킹과 뛰어난 실용성에 호평을 보내고 있다.

이외에도 LG전자 전략 제품들은 골고루 ‘혁신상’을 받았다. ▲고품질의 구형(球形) 얼음을 집에서 즐기는 LG 크래프트 아이스 냉장고 ▲LG 울트라기어 게이밍 모니터 ▲LG 울트라와이드 모니터 ▲LG 울트라파인 모니터 ▲LG 그램 17 노트북 ▲사운드바 2종 등도 혁신상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