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5 18:58 (목)
'지바 참사' 김경문호, 올림픽 가는 길 험난해졌다
'지바 참사' 김경문호, 올림픽 가는 길 험난해졌다
  • 조승연 기자
  • 승인 2019.11.13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조승연 기자] 한국 야구가 대만에 또 일격을 당했다. 예상치 못한 완패를 당하면서 내년 올림픽으로 가는 길이 더욱 험난해졌다.

김경문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 야구 국가대표팀은 12일 일본 지바현 조조 마린스타디움에서 벌어진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2차전서 선발투수 김광현의 부진과 산발 5안타에 그친 타선의 침묵 속에 대만에 0-7로 졌다.

김광현이 12일 대만전에서 교체되며 고개를 숙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로써 한국은 조별리그를 합쳐 이번 대회에서 4연승을 달리다가 처음으로 졌다. 슈퍼라운드 합산 성적은 2승 1패로 멕시코(3승)에 이은 공동 2위다.

대만은 합산 성적 1승 2패를 거두면서 2020년 도쿄 올림픽 진출을 향한 희망을 이어갔다.

‘자카르타 참사’ 이후 ‘지바 참사’를 겪은 한국이다.

한국은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예선에서 대만 실업야구 투수들에게 고전하며 1-2로 패한 데 이어 최근 국제대회에서 대만에 두 번 연속 졌다.

대만에 2연패 한 것은 2006년 대륙간컵 예선(7-9)과 그해 도하 아시안게임(2-4)에 이래 12년 만이라 더욱 충격적이다.

WBSC는 한국, 대만, 호주를 대상으로 이번 대회에서 가장 높은 순위에 오른 팀에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1위 자격으로 도쿄 올림픽 출전권을 준다.

슈퍼라운드 합산 성적 3패로 최하위로 밀려난 호주를 제외하고 한국은 대만보다 높은 순위에 올라야 도쿄 올림픽 본선 티켓을 획득할 수 있다.

대만은 미국, 호주와 경기를 남겼다. 한국은 15일 멕시코, 16일 일본과 차례로 붙는다.

대만에 일격을 당했기 때문에 한국의 도쿄 올림픽 출전 전망도 불투명해졌다.

대만이 객관적인 전력에서 미국을 꺾는다고 보장할 수는 없지만, 한국이 대만보다 한 계단이라도 더 높은 곳에 있으려면 합산 성적 3승으로 1위를 달리는 멕시코와 난적 일본을 꺾어야하기에 많은 부담을 안고 남은 경기에 임하게 됐다.

2019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순위. [그래픽=연합뉴스]

이날 선발투수로 나선 김광현은 초반부터 난조를 보였고, 타선은 찬스에서 침묵했다.

김광현은 2회초 2사 1루에서 가오위제에게 속구를 던졌다가 좌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맞고 선취점을 헌납했다. 곧이어 후진룽에게 1타점 좌전 적시타를 얻어맞아 두 번째 점수를 허용했다.

3회를 삼자범퇴로 막아낸 김광현은 4회 1사 2루에서 왕성웨이에게 1타점 중전 적시타를 맞았다.

가오위제에게 또 중전 안타를 허용하자 김경문 감독은 김광현을 내리고 하재훈을 투입했다. 하재훈이 두 타자를 범타로 돌려세우면서 김광현의 추가 실점은 없었다. 3⅓이닝 8피안타 3탈삼진 3실점.

한국 타선은 투수 전향 2년차인 상대 선발 장이의 공을 제대로 공략하지 못했다. 5회까지 매 이닝 주자를 내보내기는 했지만 적시타가 나오지 않아 아쉬움을 삼켰다.

장이는 6⅔이닝 동안 112구를 던지며 안타와 볼넷을 4개씩 내주고도 무실점으로 역투해 팀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한국은 0-3으로 뒤진 7회, 구원으로 올라온 원종현이 2사 1, 2루에서 천춘슈에게 좌월 스리런 홈런을 얻어맞으면서 추격의 동력을 완전히 잃었다.

이번 대회에서 처음으로 등판한 문경찬이 9회 린훙위에게 우전 안타를 맞고 7점째를 허용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