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7 09:05 (일)
'패스트트랙 충돌' 나경원 검찰 출석...한국 "불법행위 막은 투쟁" vs 민주 "폭력 뽑을 기회"
'패스트트랙 충돌' 나경원 검찰 출석...한국 "불법행위 막은 투쟁" vs 민주 "폭력 뽑을 기회"
  • 최민기 기자
  • 승인 2019.11.13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사태' 이후 7개월여 만에 검찰에 출석한 가운데 여야는 이에 대해 극명히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한국당은 '패스트트랙 충돌'이 불법 사보임을 막기 위한 투쟁이라고 규정한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검찰에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지난 4월 선거법 개정안,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 등이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될 당시 국회에서 벌어진 의원 충돌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를 위해 피고발인 신분으로 13일 서울남부지검에 출석했다.

나 원내대표는 청사 앞에서 "공수처와 비례대표제를 통해 권력을 장악하려는 여권의 무도함에 대해서 역사가 똑똑히 기억하고 심판할 것"이라며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 의회민주주의를 저와 자유한국당은 반드시 지켜낼 것"이라고 말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사태' 이후 7개월여 만에 검찰에 출석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당은 나 원내대표을 지원했다. 정우택 의원은 이날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이 문제는 불법 사보임으로 벌어진 불법 행위를 막으려던 의원들의 투쟁"이라며 "검찰의 현명한 판단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반면 민주당은 검찰을 향해 패스트트랙 충돌사건에 대한 엄정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이해식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나 원내대표가 고발된 지 무려 200여일 만에 검찰에 출석한다"며 "국회 폭력을 뿌리 뽑을 마지막 기회라는 다짐으로 검찰은 철저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나 원내대표는 상대 당 인사들에 유독 가혹하게 들이댔던 공정, 정의, 민주주의, 헌법수호, 법치 등의 가치가 본인에게도 똑같이 적용된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며 "국민을 기만하고 법 위에 군림하려는 태도를 계속 고집한다면 국민의 심판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검찰은 어떠한 정치적 고려도 없이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공정하고 엄중한 수사를 해야 할 것"이라며 "나 원내대표를 필두로 한국당 모든 의원, 당직자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엄중한 처벌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패스트트랙 고발 사건의 수사 대상 국회의원은 모두 110명이다. 한국당이 60명, 민주당 40명, 바른미래당 6명, 정의당 3명, 무소속 1명(문희상 국회의장) 등이다. 가장 많이 고발사건에 연루된 한국당 의원들은 당 방침에 따라 경찰·검찰의 출석 요구에 단 한 번도 응하지 않았다. 다만 국회의원이 아닌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지난달 1일 검찰에 자진출석해 당시 진술을 거부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