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8 08:32 (일)
류현진, 디그롬 이어 사이영상 2위…亞 최초 1위표 획득
류현진, 디그롬 이어 사이영상 2위…亞 최초 1위표 획득
  • 조승연 기자
  • 승인 2019.11.14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조승연 기자] 류현진(LA 다저스)이 내셔널리그(NL) 사이영상 2위에 올랐다. 비록 생애 첫 사이영상 수상 기회를 놓쳤지만, 아시아 최초로 1위 표를 획득하는 수확을 거뒀다.

류현진은 14일(한국시간)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가 발표한 메이저리그(MLB) NL 사이영상 발표에서 1위 표 1장, 2위 표 10장, 3위 표 8장, 4위 표 7장, 5위 표 3장(88점)을 얻으며 3명의 후보 선수 중 단독 2위에 올랐다.

류현진이 사이영상 투표에서 아시아 투수 최초로 1위 표를 받았다. [사진=연합뉴스]

사이영상은 1위 표 29장, 2위 표 1장으로 207점을 기록한 제이콥 디그롬(뉴욕 메츠)이 받았다.

또 다른 후보 맥스 슈어저(워싱턴 내셔널스)는 2위 표 8장, 3위 표 8장, 4위 표 6장, 5위 표 4장으로 72점을 기록하며 3위에 자리했다.

류현진은 올 시즌 29경기에 선발 등판해 182⅔이닝을 던지며 14승 5패, 평균자책점 2.32, 163탈삼진, 피안타율 0.234의 뛰어난 성적을 냈다.

평균자책점은 MLB 전체 1위, 승수에선 리그 6위를 기록했다.

팀 동료 클래이튼 커쇼가 주춤한 틈을 타 다저스의 7년 연속 리그 서부지구 우승에 앞장선 류현진이다.

빅리그 진출 이후 최고의 시즌을 보냈지만 류현진은 디그롬에게 탈삼진과 투구 이닝, 피안타율에서 밀리며 사이영상 수상에는 실패했다.

디그롬은 204이닝을 던지며 11승 8패, 평균자책점 2.43, 255탈삼진(전체 1위), 피안타율 0.207을 기록했다.

다만 류현진은 아시아 선수 최초로 사이영상 1위 표를 획득한 의미 있는 족적을 남겼다.

노모 히데오(일본), 왕젠밍(대만), 마쓰자카 다이스케, 다르빗슈 유, 이와쿠마 하사시(이상 일본) 등 빼어난 기량을 갖춘 아시아 출신 투수들이 도전장을 던졌지만, 1위 표를 받진 못했다.

아울러 류현진은 한국 선수 중 유일하게 사이영상에서 득표한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