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6-07 09:05 (일)
北 "금강산, 남북 공유물 아냐…특구법 따라 마음대로 처분할 수도"
北 "금강산, 남북 공유물 아냐…특구법 따라 마음대로 처분할 수도"
  • 최민기 기자
  • 승인 2019.11.15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북한이 지난 11일 금강산 남측 시설 철거에 대한 최후통첩을 보냈지만 우리 정부가 아무런 조치도 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우리 정부를 향해 금강산 시설물을 자진철거하지 않을 경우 금강산특구법에 따라 임의로 처분할 수 있다고 압박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5일 '금강산은 북과 남의 공유물이 아니다'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우리는 11월 11일 남조선 당국이 부질없는 주장을 계속 고집한다면 시설철거를 포기한 것으로 간주하고 일방적으로 철거를 단행하는 단호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최후통첩을 보냈다"고 전했다.

북한은 우리 정부가 최후통첩에도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며 비판했다. 통신은 "이에 대해 남조선 당국은 오늘까지도 묵묵부답하고 있다"며 "무슨 할 말이 있고 무슨 체면이 있으며 이제 와서 두손을 비벼댄들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라고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북한이 지난 11일 금강산 남측 시설 철거에 대한 최후통첩을 보냈지만 우리 정부가 아무런 조치도 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어 "우리의 금강산을 민족 앞에, 후대들 앞에 우리가 주인이 되어 우리가 책임지고 우리 식으로 세계적인 문화 관광지로 보란 듯이 훌륭하게 개발할 것"이라며 "여기에 남조선이 끼어들 자리는 없다"고 강조했다.

통신은 "애당초 우리의 새로운 금강산관광문화지구 개발 문제는 남조선 당국이 전혀 상관할 바가 아니며 이미 그럴 자격을 상실했다"며 "세계제일의 명산은 명백히 북과 남의 공유물이 아니며 북남 화해협력의 상징적인 장소도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오물 같은 남측 시설들을 우리의 금강산특구법에 따라 마음대로 처리할 수도 있는 우리가 그래도 지난 시기의 관계를 생각하여 비록 볼품없는 재산들이나마 스스로 철거해 가라고 마지막 아량을 베풀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며 "남조선 당국은 이마저 놓친다면 더는 어디 가서 하소연할 데도 없게 된다는 것을 명심하고 즉각 우리의 요구에 따라야 한다"고 압박했다.

앞서 지난달 23일 북한은 금강산에 설치된 우리 측 시설물을 철거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이에 통일부는 지난달 28일 정부와 현대아산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북측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와 금강산국제관광국 앞으로 만나서 협의하자는 취지의 내용을 담은 통지문을 각각 전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