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8 08:32 (일)
정경두 "美, 지소미아로 한·일 모두 압박…여전히 평행선"
정경두 "美, 지소미아로 한·일 모두 압박…여전히 평행선"
  • 최민기 기자
  • 승인 2019.11.18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 확대 국방장관회의(ADMM-Plus)에 참석한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문제와 관련해 미국이 한일 양국에 모두 압박을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방콕발 연합뉴스에 따르면 정경두 장관은 17일 아세안 확대 국방장관회의가 열린 태국 방콕 아바니 리버사이드호텔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지소미아와 관련한 미국 반응을 묻자 "(미측은)일본 측에도 압박을 가하고 있고, 우리에게도 지소미아를 유지하도록 하라고 요구하고 있다"고 답했다.

정 장관은 "미국의 입장에서는 한미일 협력 유지가 중요하기 때문에 강하게 (압박)하고 있다"며 "우리에게만 (압박하는 것이) 아니라 일본에도 강하게 (압박)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제6차 아세안 확대 국방장관회의(ADMM-Plus) 참석차 태국을 찾은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17일 방콕 아바니 리버사이드 호텔에서 열린 한-일 국방장관 회담에서 고노 다로 일본 방위상과 회담을 마친 뒤 취재진에게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어 "미국 측에서도 지속해서 일본에 메시지를 던진 것으로 알고 있고,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 장관도 (한미일 국방장관회담) 마무리 단계에서 한국과 일본 측 모두에게 정부에 잘 얘기해서 지소미아가 유지될 수 있도록 해달라는 부탁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고노 다로 방위상은 3자 회담이 마무리될 무렵 지소미아에 대한 일본 입장을 밝혔고 정 장관이 한국 정부의 입장을 밝히자, 에스퍼 장관이 한일 장관을 향해 이같은 부탁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장관은 '이번 한일 및 한미일 국방장관회담에서 일본 측의 입장 변화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하여튼 (고노 방위상으로부터) 속 시원한 답은 못 들었다. 노력은 많이 했지만, 여러분들이 듣고 싶은 속 시원한 답은 없었다"면서 "(지소미아 문제는)평행선을 달렸다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또한 '앞으로 고위급회담 등으로 돌파구가 마련되지 않으면 지소미아는 끝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그런 안타까운 일이 안 생기길 바라지만, 현재 진행되는 것으로 봐서는 다른 변화가 특별히 보이지 않는다"며 "외교적으로 굉장히 많은 노력들을 하고 있어 그런 결과를 좀 더 지켜봐 달라"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