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29 09:00 (일)
바른미래, '변혁' 의원 전원 징계절차 돌입…오신환 "손학규 은퇴선언하면 신당 창당 중지"
바른미래, '변혁' 의원 전원 징계절차 돌입…오신환 "손학규 은퇴선언하면 신당 창당 중지"
  • 최민기 기자
  • 승인 2019.11.26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바른미래당이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대표를 맡은 오신환 원내대표를 비롯한 변혁 의원 전원에 대한 징계 절차에 착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손학규 대표의 당권파와 변혁으로 대표되는 비당권파의 갈등이 절정으로 치닫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바른미래당 핵심 관계자는 당 윤리위원회가 지난 22일 회의를 열고 오신환 원내대표와 유승민·권은희·유의동 의원에 대한 징계 개시 결정을 내렸다고 26일 밝혔다.

또한 정병국, 이혜훈, 지상욱 등 변혁 의원 11명과 김철근 대변인도 징계위에 회부됐다. 변혁 소속 비당권파 소속 15명 전원이 징계 대상에 오른 것이다.

바른미래당 윤리위원회의 징계 절차 착수 결정에 오신환 원내대표가 손학규 대표를 비롯한 당권파를 비판했다. [사진=연합뉴스]

징계 대상 당원들은 본인 소명 절차를 거쳐 내달 1일 윤리위에서 징계 수위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윤리위는 소명절차에 필요한 시간 등을 고려해 일단 유승민, 오신환, 권은희, 유의동 의원 등 4명에 대해 징계 개시결정을 했고, 나머지 인사들에 대해서는 순차적으로 징계 절차에 착수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오 원내대표는 당의 원내대표로서 탈당을 전제로 신당창당을 준비하는 모임의 대표를 맡은 것이 해당행위에 해당한다는 제소가 있었다"며 "다른 의원들의 변혁 참여도 해당행위로 간주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반면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당 윤리위의 결정은) 원내대표인 저 때문에 본인들 뜻대로 의석 나눠먹기 야합을 진행할 수 없기 때문"이라며 "4·3 재보선 참패와 강제 사보임 파동의 책임을 지고 진작 물러나야 할 사람들이 자리를 붙들고 앉아서 비례대표 의석이나 몇 석 건져보겠다고 저에게 해당행위 운운하는 것은 가당치 않은 협잡"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손 대표는 더이상 추태를 부리지 말고 즉각 정계에서 은퇴하기 바란다"며 "손 대표가 정계은퇴를 선언하고 당을 떠나면 저 또한 신당 창당 작업을 그 즉시 중단하고 바른미래당 재활작업을 다시 시작한다는 것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선거법 개정안과 관련해서는 "'게임의 룰'인 선거법만큼은 반드시 합의 처리해야 한다"며 "끝내 합의처리가 불가능한 상황이 된다면 지역구 225석, 비례 75석으로 하고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도입하는 패스트트랙 원안 그대로 본회의에 상정해 진검승부로 매듭짓는 것이 정도"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