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3 09:47 (수)
文대통령·메콩 5국 첫 정상회의, '한강·메콩강 선언' 채택...7대분야 우선협력 강화
文대통령·메콩 5국 첫 정상회의, '한강·메콩강 선언' 채택...7대분야 우선협력 강화
  • 최민기 기자
  • 승인 2019.11.27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한국과 메콩강 유역 국가들(캄보디아, 라오스, 미얀마, 태국, 베트남)의 공동번영을 모색하기 위한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5개국 정상들이 미래협력 방안을 담은 '사람·번영·평화의 동반자관계 구축을 위한 한강·메콩강 선언'을 채택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메콩강 유역 국가 정상들은 27일 부산 누리마루에서 열린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에 참석했다. 이번 회의는 2011년부터 매년 장관급으로 진행된 한·메콩 협의체가 정상급으로 격상돼 열린 첫 회의로, 문재인 대통령과 아세안 의장국인 태국의 쁘라윳 짠오차 총리가 공동 주재하고 통룬 시술릿 라오스 총리, 아웅산 수치 미얀마 국가고문,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 등이 참석했다.

청와대는 이번 선언을 "'한강의 기적'이 '메콩강의 기적'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하며 합의한 선언"이라며 "7개 우선협력분야를 포함해 분야별 교류강화 방안, 정상회의 주요 성과 등이 문서에 담겼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부산 누리마루에서 열린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에 앞서 메콩강 유역 국가 정상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7개 우선협력분야는 △문화·관광 △인적자원개발 △농업·농촌개발 △인프라 △정보통신기술(ICT) △환경 △비전통안보협력이다.

이번 정상회의를 통해 '한·메콩 기업인 협의회'도 설립됐다. 이 단체는 한국의 무역협회와 태국의 금융 및 상공연합회를 비롯해 이날 정상회의에 참여한 6개국 기업인 단체가 결성했다.

한국 정부는 메콩 농촌 지뢰 및 불발탄 제거 사업과 피해자 지원, 농촌개발, 환경 대응 등을 결부시킨 '한·메콩 미래 평화공동체 조성' 사업을 추진한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한·메콩 협력 120주년이 되는 2021년을 '한·메콩 교류의 해'로 지정, 동아시아 평화와 상생 번영을 함께 추진해 나갈 것을 강조했다.

메콩 정상들은 한국의 신남방정책에 대해 적극적인 지지 의사를 밝히는 한편, 공적개발원조(ODA) 확대, 한·메콩 협력기금 증가, 한·메콩 비즈니스포럼 개최 등 한국 정부의 메콩 국가와의 관계강화 노력을 높이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나라 간 개발 격차를 줄여 통합된 공동체로 발전하기 위한 아세안과 메콩의 꿈은 곧 한국의 꿈"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1980년대 개방의 바람과 함께 시작된 메콩 협력은 하루가 다르게 삶을 변화시키고 있다"며 "교량국가로 대륙과 해양의 공동번영을 추구한 한국의 꿈도 오래전부터 메콩의 역동성과 만났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메콩은 이제 기회의 땅이 됐다"면서 "한국은 메콩의 발전이 곧 한국의 발전이라는 믿음으로 메콩과 함께할 것"이라고 다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