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8 18:31 (화)
황희찬, UCL 3호골로 팀 대승에 기여…이강인 19분 출전
황희찬, UCL 3호골로 팀 대승에 기여…이강인 19분 출전
  • 조승연 기자
  • 승인 2019.11.28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조승연 기자] 황희찬(잘츠부르크)이 유럽 챔피언스리그(UCL)에서 세 번째 골을 터트렸다. 이강인(발렌시아)은 교체 투입돼 20분가량을 뛰었다.

황희찬은 28일 오전(한국시간) 벨기에 헹크의 KRC 헹크 아레나에서 벌어진 헹크(벨기에)와의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E조 5차전 원정경기서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장, 풀타임을 뛰며 팀이 2-0으로 앞선 후반 24분 추가골을 넣었다.

황희찬이 헹크전에서 공을 몰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엘링 홀란드가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넘겨준 공을 골문으로 쇄도하며 오른발로 차 넣었다. 황희찬의 올 시즌 UCL 3호골이다. 황희찬의 올 시즌 UCL 공격 포인트는 3골 3도움으로 늘었다.

황희찬의 활약 속에 잘츠부르크는 홀란드의 쐐기골을 보태며 헹크를 4-1로 대파했다.

2승 1무 2패(승점 7)가 된 잘츠부르크는 이날 1-1로 비긴 리버풀(3승 1무 1패, 승점 10), 나폴리(이탈리아·2승 3무, 승점 9)에 이어 조 3위 자리를 지켰다.

잘츠부르크는 다음달 11일 리버풀과의 조별리그 최종전 홈경기에서 16강 진출 여부를 가리게 됐다.

이강인은 교체 선수로 나와 19분을 뛰었다.

이강인은 이날 오전 스페인 발렌시아의 메스타야 경기장에서 벌어진 첼시(잉글랜드)와의 UEFA 챔피언스리그 H조 리그 5차전 홈경기서 벤치에서 경기를 출발했다.

발렌시아가 1-2로 뒤지던 후반 33분 카를로스 솔레르와 교체돼 추가 시간 7분을 포함한 약 19분을 뛴 이강인은 공격 포인트를 쌓지는 못했다.

발렌시아는 첼시와 2-2로 비겼다.

이날 무승부로 발렌시아는 첼시와 나란히 2승 2무 1패(승점 8)가 됐다. 발렌시아의 16강 진출 여부는 조별리그 최종전인 다음 달 11일 아약스(네덜란드) 원정에서 판가름 난다.

H조에서는 최하위 LOSC 릴(프랑스)의 탈락만 결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