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1 16:50 (화)
트럼프 '홍콩인권법' 서명에 홍콩시위대 감사집회 열었지만...中 강력반발 "군 투입 가능성"
트럼프 '홍콩인권법' 서명에 홍콩시위대 감사집회 열었지만...中 강력반발 "군 투입 가능성"
  • 강성도 기자
  • 승인 2019.11.29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홍콩 시위대를 지지하는 '홍콩 인권·민주주의 법안'(홍콩 인권법)에 서명했다. 이에 따라 미국 정부는 홍콩의 자치 수준을 주기적으로 점검하고 홍콩 내 인권 탄압에 관여한 인사를 제재하는 의무를 지게 됐다.

이에 홍콩 시위대는 환영하며 ‘감사잡회’까지 열었지만 중국 정부는 미국이 패권적으로 내정간섭을 저질렀다고 맹비난하면서 "언제든 홍콩에 군 병력을 투입할 수 있다"고 강력 반발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로이터통신은 27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성명을 통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중국, 홍콩 국민을 존중해 이 법안에 서명했다"며 인권법 서명을 발표했다고 전했다. [사진=연합뉴스]

연합뉴스에 따르면 로이터통신은 27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성명을 통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중국, 홍콩 국민을 존중해 이 법안에 서명했다"며 인권법 서명을 발표했다고 전했다.

이어 "중국과 홍콩의 지도자와 대표들이 장기간 평화와 번영을 위해 우호적으로 이견을 해소할 수 있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한 홍콩인권법안 및 '홍콩에 특정 경찰장비 수출을 금지하는 법안'은 미 행정부가 홍콩의 인권 탄압에 연루된 중국 정부 인사 등에 대한 비자 발급 제한 및 자산 동결 같은 제재 조치를 취하는 것을 요체로 한다. 미국이 홍콩의 자치 수준을 1년에 한 번 평가하고 홍콩의 자유를 억압하는 인물을 제재하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홍콩 인권법 최종 서명 사실이 알려지자 홍콩 시위대는 다시 도심 광장으로 몰려들었다. 성조기와 "미국에 감사한다"는 글귀가 적힌 손팻말을 들고 홍콩인권법을 통과시켜준 미국에 감사를 표시했다.

하지만 홍콩 정부와 중국은 "내정에 간섭 말라"며 맹비난을 쏟아냈다.

특히 중국 외교부는 28일 테리 브랜스태드 주중 미국대사를 초치해 "법안 서명은 홍콩 업무와 중국 내정에 간섭한 행위이며 국제법과 국제관계의 기본준칙에도 어긋난다"며 "(미국의 일방적 행태에) 중국은 반격할 것이다. 이로 인한 모든 책임은 미국이 져야 한다"고 으름장을 놨다.

트럼프 대통령은 별도의 성명을 통해 "법안의 일부 조항은 대통령의 헌법적 권한 행사와 상충할 소지가 있다"고 밝혔지만 이번 홍콩인권법 발효가 미·중 무역협상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