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2 18:05 (화)
北외무성, ‘인내’ 시한부론…"크리스마스 선물이 무엇 될지는 美 결심에 달려"
北외무성, ‘인내’ 시한부론…"크리스마스 선물이 무엇 될지는 美 결심에 달려"
  • 최민기 기자
  • 승인 2019.12.03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북한이 발사체 발사와 각종 담화 발표 등으로 미국이 비핵화 협상의 '연말 시한'을 지키도록 압박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리태성 외무성 미국담당이 담화를 통해 또다시 연말 시한을 강조하며 미국 측의 선제적 결단을 촉구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조선중앙통신은 리태성 부상이 3일 발표한 담화에서 "우리가 미국에 제시한 연말 시한부가 하루하루 다가오고 있다"며 "이제 남은 것은 미국의 선택이며 다가오는 크리스마스 선물을 무엇으로 선정하는가는 전적으로 미국의 결심에 달려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이어 "우리는 지금까지 최대의 인내력을 발휘하여 우리가 선제적으로 취한 중대조치들을 깨지 않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였다"며 북미 대화 교착상태의 책임을 미국으로 돌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사진=연합뉴스]

그러면서 "우리가 지금까지 모든 것을 투명성 있게 공개적으로 진행하여온 것처럼 이제 우리가 해야 할 일에 대해서도 구태여 숨기려 하지 않기에 우리는 연말 시한부가 다가온다는 점을 미국에 다시금 상기시키는 바"라고 재차 강조했다.

리 부상의 발언은 미국의 태도 변화 없이 북미협상이 이대로 해를 넘기면 내년부터 '새로운 길'을 모색할 수 있다고 경고해온 연장선으로 풀이된다. 이는 최근 대형 방사포 사격 등 군사행동을 활발히 이어가고 있는 북한의 행보와도 연관된다.

실제로 북한은 현재 외무성 고위 당국자들의 릴레이 담화와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 남북접경 해안포 사격 등 '저강도' 무력도발 통해 대미 압박의 수위를 끌어올리고 있다.

또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전날 백두산 삼지연군을 한 달여 만에 다시 찾아 '자력갱생'을 부각하고 나선 것도 같은 맥락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김 위원장은 그동안 중요한 정치적 선택을 할 때마다 이 곳을 찾았다.

북한이 담화에서 사용한 '크리스마스 선물'이라는 표현도 주목된다. 김정은 위원장은 앞서 2017년 7월 4일 ICBM급 화성-14를 발사하고 이를 '오만한 미국인들에 대한 독립 기념일 선물'이라고 밝힌 바 있다.